2018.02.20 (화)
  • 서울 2 °C
  • 인천 2 °C
  • 춘천 -3 °C
  • 강릉 3 °C
  • 수원 2 °C
  • 청주 2 °C
  • 대전 4 °C
  • 전주 3 °C
  • 광주 3 °C
  • 대구 8 °C
  • 부산 9 °C
  • 제주 9 °C
사람들

딸 수술비 모자라 동전 모으는 아빠의 모습이 사람들을 울렸다

인사이트Facebook 'Jenny Sumalpong'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동전을 아무리 모아도 딸의 수술비를 마련할 수 없었던 아빠는 비참한 현실에 고개를 들지 못했다.


지난 1일(현지 시간) 페이스북 계정 'Jenny Sumalpong'에는 딸의 수술비를 위해 동전 하나까지도 소중하게 끌어모으는 아빠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필리핀 리살주에 사는 제릭(Jeric)의 딸 에상(Esang)은 담도폐쇄증(Biliary Atresia)을 앓고 있다.


담도폐쇄증이란 희귀난치성 질환 중 하나로 담관의 일부 또는 모두가 손상돼 없어지는 질환이다.


인사이트Facebook 'Jeric Aquino Trestre'


이 병에 걸리면 간에 비정상적으로 담즙이 축적되면서 황달과 간경변이 일어난다. 심각할 경우엔 심장 결손과 신장 및 비장 기형을 일으키기도 한다.


주로 신생아 때 발병하는데 원인이 무엇인지는 정확히 알려진 바가 없다. 완치를 위해서는 대부분의 경우 간 이식이 필수다.


에상 역시 간 이식이 당장 필요할 정도로 상태가 심각했다. 하지만 제릭에게는 딸의 수술비를 감당할만한 돈이 없었다.


한 푼이라도 더 모으기 위해 제릭은 온 집안을 뒤져 동전 하나까지도 소중히 모으기 시작했다.


인사이트Facebook 'Jeric Aquino Trestre'


하나씩 페트병에 모은 동전과 그가 벌어오는 모든 수입은 에상의 병원비로 지출됐다.


제릭은 하나하나 모은 동전을 매일 병원에 가져갔지만, 수술비는 턱없이 부족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에상의 증세는 더욱 악화됐다. 딸이 갑자기 열이 오르거나 발작을 일으킬 때마다 그의 속은 까맣게 타들어 갔다.


그러던 어느 날, 제릭을 안타깝게 여긴 지인이 그의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SNS에 공유했다.


인사이트Facebook 'Jeric Aquino Trestre'


가슴 아픈 제릭과 에상의 사연은 순식간에 SNS에 퍼지기 시작해 많은 사람의 관심을 끌어냈다.


현재 사람들은 에상의 치료비를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계속해서 밝혀오고 있는 상태다.


제릭은 "수술비가 모두 모금되는 대로 간 이식 수술을 받을 예정"이라며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에 정말 고맙다"며 감동했다.


이어 "에상도 힘든 상황에서 잘 견뎌주고 있다"며 "우리 딸이 꼭 건강해지기를 함께 기도해달라"고 덧붙였다.


"엄마가 미안해"…돈 때문에 딸 생명유지장치 꺼야 하자 '오열'한 엄마돈 때문에 딸을 포기해야 할지도 모른다는 말을 들은 엄마의 눈물이 사람들의 가슴을 울렸다.


아픈 딸 치료비 벌기 위해 거리에서 모유 파는 엄마의 눈물딸의 병원비를 벌기 위해 길거리에서 자신의 모유를 파는 엄마의 모습이 포착됐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