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한부' 판정받은 손녀 떠나보낼 생각에 감정 북받쳐 '오열'하는 할아버지

인사이트Facebook 'Braylynn's Battalion'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병마와 싸우는 환자의 곁을 지키는 가족들의 고통은 얼마나 클까. 


암으로 고통받는 손녀딸을 그저 지켜 볼 수밖에 없는 할아버지의 참담한 표정이 담긴 사진이 보는 이들을 눈물짓게 하고 있다.


지난 9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USA투데이는 뇌종양으로 투병 중인 5살 소녀 브레이린 로혼(Braylynn Lawhon)과 그 곁을 지키는 가족의 이야기를 전했다.


건강했던 브레이린은 얼마 전 현재 의료 수준에서 불치병이라 불리는 소아 뇌종양인 산재성 내재성 뇌교종(DIPG)을 진단받았다.


인사이트Facebook 'Braylynn's Battalion'


이후 브레이린의 상태는 빠르게 나빠졌다. 지난 주말에는 종양에서 출혈이 나타나기도 했다. 


결국 브레이린은 의사에게 "언제 숨을 거둘지 예상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 버렸다"는 말과 함께 시한부 판정을 받고 말았다.


상태가 점점 악화되자 브레이린의 엄마 앨리(Ally)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진 한 장과 글을 게시했다.


앨리는 "오늘은 내 인생 중 최악의 날이다. 내 딸은 더 행복한 삶을 누릴 자격이 있는 아이다. 희망이 생겼으면 좋겠다. 하루빨리 이 병의 치료법이 개발되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인사이트Facebook 'Braylynn's Battalion'


앨리가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작은 몸에 수많은 의료기기를 붙인 채 사투를 벌이고 있는 브레이린과 그 옆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는 할아버지 션(Sean)의 모습이 담겼다.


루게릭병을 앓고 있는 션은 말을 할 수도, 자유롭게 움직일 수도 없어 손녀의 얼굴을 따뜻하게 한 번 쓰다듬어 줄 수도 없는 상황이다.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참담한 현실에서 생명이 꺼져가는 손녀를 그저 지켜만 봐야하는 그의 슬픔이 담긴 표정은 그 어떤 말보다 더 보는 이들의 마음에 와닿았다.


앨리는 해당 사진으로 많은 이들에게 DIPG에 대해 알리고, 치료법 연구 비용 마련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사진을 계속해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하고 있다.


뇌종양 진단받고 5일 만에 눈 감은 소녀의 마지막 소원불치병에 걸려 병원에 입원한 소녀는 안락하고 포근한 집이 너무 그리웠다.


딸을 위해 끝까지 '뇌종양'과 싸웠던 남성의 마지막 소원시한부 판정에도 아내와 딸을 위해 삶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던 남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