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0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국제

예쁘게 만들어 준다는 엄마 말에 속아 '애나벨'로 강제 변신한 아들

인사이트

영화 '애나벨 : 인형의 주인'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핼러윈 데이는 지났지만 그 여운을 잊지 못하게 만드는 재미있는 사진이 속속 공개되고 있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굿타임즈는 엄마에게 속아 핼러윈 파티 세상에서 가장 슬픈 애나벨로 변신한 소년의 사연을 전했다. 


굿타이즈에 따르면 해당 사연 속 아들은 엄마와 할로윈 데이인 10월 31일이 되기 일주일 전부터 코스프레 복장에 대해 함께 고민했다.


아들은 마블 히어로즈 같은 멋진 영웅으로 변신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엄마는 이미 계획했던 코스프레 계획이 있었다.


인사이트flxdaily


엄마가 원했던 캐릭터는 바로 무시무시한 저주가 깃든 애나벨. 이 캐릭터는 2017년 8월에 개봉해 관람객을 충격으로 빠뜨렸던 '애나벨: 인형의 주인' 속 주요 인물이다.


아들은 엄마의 요구에 싫다고 했다. 하지만 예쁘게 분장하면 괜찮다는 엄마의 계속된 설득에 아들은 결국 애나벨로 변신하기로 동의했다.


그렇게 핼러윈 당일, 아들은 엄마의 소원대로 애나벨로 변신했다. 두꺼운 아이라인과 양갈래로 땋은 가발 그리고 흰색 원피스까지 갖춰 입은 아들은 한눈에 봐도 애나벨 이었다.


엄마는 아들의 변신에 흡족해했지만 아들은 아니었다. 예쁘게 꾸며준다는 엄마에게 속아 애나벨이 된 아들은 입꼬리를 내리며 불만을 가득 표시했다.


인사이트(좌) flxdaily ( 우) 영화 '애나벨 : 인형의 주인' 


게다가 핼러윈 당일 아들은 치과 진료까지 받았다. 


길거리와 병원에서 모든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아들은 결국 페이스북에도 사진이 공개돼 유명인사가 됐다.


해당 사진은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귀엽다. 소년은 마음에 들어 하지 않지만 웃음이 나올 정도로 사랑스럽다", "엄마의 계획이 통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사연의 주인공이 사는 곳은 중국으로 추정되며 이름과 나이 등 정확한 신상정보는 현재까지 정확하게 공개되지 않았다.


역대급 공포 영화 '애나벨2', 입소문 타고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3위극강의 공포를 선사한다는 '애나벨2'가 입소문 효과를 톡톡히 보며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3위에 올랐다.


'애나벨'이 너무 무서워 저주 인형에 '꽃단장'해준 관람객영화 '애나벨: 인형의 주인' 관람객들은 공포감을 잊으려 인형에 예쁜 화장을 해줬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