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6 (토)
  • 서울 0 °C
  • 인천 0 °C
  • 춘천 -8 °C
  • 강릉 2 °C
  • 수원 -1 °C
  • 청주 0 °C
  • 대전 0 °C
  • 전주 2 °C
  • 광주 1 °C
  • 대구 0 °C
  • 부산 3 °C
  • 제주 7 °C
정치

문재인 정부, 2022년에 병장 월급 '67만 6천원'까지 올린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5년 후인 2022년에는 군 복무 중인 병장 월급이 70만원에 가까운 수준으로 오른다.


12일 국방부는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군 복무 중인 병사들의 봉급을 2022년까지 2017년 최저임금의 50%가 되도록 연차적 인상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병장 월급은 올해 21만 6천원에서 내년에는 40만 5,700원으로, 2022년에는 67만 6,115원으로 오른다.


문재인 정부 임기 동안 무려 46만 115원이나 오르는 셈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부터 병장 월급을 최저임금 수준의 절반까지 올리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당선 이후 문 대통령은 2018년 병장 월급을 21만 6천원에서 40만 5,996원으로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이에 따라 내년 병사 봉급 인상에 필요한 예산 7,668억원이 정부 예산안에 반영됐다.


국방부는 "병사 봉급 인상에 따라 전역 시 목돈 마련이 가능하도록 자율 저축 여건을 조성할 것"이라며 병사가 월 40만원까지 5%대 금리로 자율 저축할 수 있도록 은행과 협의하겠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또한 국방부는 병사 봉급 인상 외에도 다양한 장병 복지 증진 정책을 시행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장병 급식비를 내년에 5% 인상하는 등 지속해서 늘리겠다"면서 "민간조리원과 영양·위생관리사도 충원해 장병 급식의 질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도 공무상 부상 장병에 대한 진료비 지원을 강화하고, 군 복무 중 대학 학점과 자격증 취득 등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 공약대로 병사 월급 '2배' 오른다···"병장 40만 5,700원"제19대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공약으로 내세웠던 '병사 월급 인상' 방안이 내년부터 점차적으로 시행된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