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3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이슈

그만두고 싶을 때마다 이국종 의사를 정신 차리게 한 어머니의 한마디

인사이트

EBS '명의 3.0'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그 어머니에 그 아들인 것일까. 오직 환자만을 생각하는 지금의 이국종 외과의사를 있게 한 어머니의 묵직한 한 마디가 화제다.


최근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국종 교수와 어머니'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2014년 방송된 MBC 스페셜 '골든타임은 있다'편에 출연한 이 교수는 매일 죽음을 목도할 때마다 어머니가 한 말씀이 떠오른다며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스페셜 '골든타임은 있다' 


외상외과 과장으로 근무하는 이 교수는 심장이 이미 멎어버린 환자를 어떻게든 살리기 위해 심장 마사지를 하며 수술방에 들어간다.


그야말로 "끌고 들어간다"는 표현을 쓸 정도로 최악의 상황이지만 그중에서도 극적으로 회생하는 환자가 있어 언제나 포기가 되지 않는 일이기도 하다.


그렇게 한 생명이 죽을 고비를 넘기면 이 교수는 "정말 그러면 지옥에서 끌어올리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MBC 스페셜 '골든타임은 있다' 


매일 지옥에서 사람을 끌어올리는 일이 쉽지는 않을 터. 그런데도 이 교수가 이렇게까지 환자를 살리는데 집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과거 이 교수의 어머니는 그에게 이렇게 말했다.


"별 볼 일 없는 수많은 의사들 중에서도 네가 참 하바리(하수)인데, 그런 별 볼이 없는 네가, 네 주제에 다른 사람의 인생에 그 정도 임팩트를 낸다는 자체에 감사하라"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스페셜 '골든타임은 있다' 


수많은 생사가 오가는 병원에서 '의사'라는 직함을 달고 있는 이 교수에게 어머니의 한 마디는 언제나 자신을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원동력이 됐다.


힘들고 지칠 때마다 '별 볼 일 없는' 자신이 누군가의 인생에 '임팩트'가 될 수 있다는 데에 감사하라는 어머니의 가르침 하나로 이 교수는 언제나 최선을 다했다.


인사이트EBS '명의 3.0'


환자를 대하는 이 교수의 남다른 마음가짐은 같은 해 방송된 EBS '명의 3.0'의 한 장면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는 시한부 6개월 판정을 받고 아내와 마지막 여행을 떠났다가 교통사고로 응급실에 실려 온 환자를 마주한다.


인사이트EBS '명의 3.0'


이미 피를 너무 많이 쏟아 환자가 살 수 있는 확률은 '0'에 가까웠다. 하지만 1분이라도 더 살게 해달라는 가족들의 간절한 바람에 이 교수는 수술장으로 향했다.


온몸에 퍼진 암세포와 멈추지 않는 출혈. 결국 환자는 수술이 끝나자마자 숨을 거뒀다.


인사이트EBS '명의 3.0'


그 누구도 이 교수를 탓하지 않았지만 이 교수는 가족들을 향해 연신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거듭했다.


희망이 없어도 환자와 환자의 가족을 위해 사람이 할 수 있는건 다 해봐야한다고 생각한다는 이 교수. 


그가 가진 의사로서의 소명은 많은 이들에게 큰 감동으로 다가오고 있다.


한편 현재 이 교수는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외과학교실 외상외과 교수로 근무하고 있다. 


환자 살리지 못해 고개숙인 '외과의사' 이국종 교수..."죄송합니다"최선을 다하고도 살려내지 못한 환자의 가족에게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반복하는 이국종 교수의 모습이 보는 이의 마음을 울렸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