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SNS에서 난리난 신혼부부의 충격적인 '웨딩화보'

인사이트Michel Klooster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전형적인 컨셉을 거부하고 충격적인 포즈를 취한 신혼부부의 웨딩화보가 전 세계인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지난 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네덜란드 SNS에서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사진작가 마카엘 클로스터(Michel Klooster)가 촬영한 한 신혼부부의 웨딩화보 사진을 소개했다.


클로스터가 찍은 화보 사진 속 파랑색 양복을 입은 신랑은 바지를 내린 채 서 있다. 그 앞에는 웨딩드레스를 입은 여성이 무릎을 꿇고 앉아 있다.


두 사람의 자세만 보면 충분히 성적인 행위를 하고 있다는 추측이 가능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해당 화보 사진은 클로스터와 신혼부부의 한 쪽 모친이 직접 제안한 웨딩 화보 이었다.


해당 사진과 함께 사연을 함께 공개한 클로스터는 "신혼부부가 결혼식이 끝나기를 참지 못한 것 같다. 다행히 이 커플은 결혼 서약까지 교환한 공식적인 부부 관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몇몇 분들이 순진한 하객들 뒤에서 부부가 성 행위를 한 것처럼 볼 수 있지만 안심해도 된다. 이는 모두 연출된 사진이다"고 구체적인 설명을 이어갔다.


클로스터에 따르면 신혼부부 중 한 쪽 모친이 직접 웨딩화보 아이디어를 냈다. 


그는 "지극히 개인적인 일을 사진에 담고 싶지는 않았으나 인상적인 사진이 나와 흥미로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끝으로 클로스터는 해당 사진을 불쾌하다고 느낄 사람들을 위해 짧은 당부의 말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이 사진이 선정적이고, 모욕적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 부부는 굉장히 재미있는 분위기에서 화보를 촬영했다. 유머와 재치가 넘치는 이 부부에게 심한 말을 삼가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한편 클로스터가 우려한 바와 같이 해당 사진에 대해 몇몇 누리꾼들은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누리꾼들이 지적한 점은 '야외나 공공장소에서 커플의 성행위는 불법'이라는 것.


한 누리꾼은 "공공장소에서 성행위를 하는 커플이 많아 사회적인 문제로까지 대두되는데, 이 시점에서 야외 성행위를 연상하게 하는 웨딩화보는 다소 불편하다"는 의견을 남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뚱뚱하다고 놀림당한 여친 위해 화보 촬영했던 커플, 직장에서 '해고'외모 때문에 놀림을 받았던 여성이 이번에는 누드 커플 화보를 찍었다는 이유로 회사로부터 해고 통지서를 받았다.


비욘세가 인스타에 최초 공개한 꼬물이 '쌍둥이' 화보 사진제이지-비욘세 부부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쌍둥이 화보 사진을 공개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