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3 (목)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국제

이 여성이 자신의 남동생 죽인 살인마를 감옥에서 빼낸 이유

인사이트Twitter 'BBC Stories'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자신의 남동생을 무참히 살해한 범인의 재판에서 가석방을 요구한 여성.


무기징역을 외치던 여성이 난데없이 범인의 가석방과 법원의 선처를 호소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지난 8일(현지 시간) 트위터 계정 'BBC Stories'에는 남동생을 살해한 범인을 용서한 여성 데니스 테일러(Denise Taylor)의 감동적인 사연을 소개했다.


사건은 지난 1984년 9월, 하늘이 유난히 푸르던 어느 가을날에 벌어졌다.


미국 LA에 살던 데니스의 남동생 보 테일러(Bo Taylor, 19)는 자동차를 끌고 집으로 가던 중 도움을 요청하는 낯선 여성을 발견했다.


인사이트Twitter 'BBC Stories'


여성은 "죄송하지만 차 좀 태워줄 수 있냐"고 애타게 부탁했고, 보는 기꺼이 옆자리를 내주며 여성이 원하는 곳으로 향했다.


목적지에 도착하니 갑자기 괴한들이 나타나 보에게 총을 겨누면서 금품을 요구했다. 보는 괴한에게 끝까지 저항하며 발버둥 쳤다.


그러던 중 총성이 울렸다. 괴한 중 한 명이었던 남성 로니 필즈(Ronnie Fields)가 방아쇠를 당긴 것이다.


보는 현장에서 숨지고 말았고, 남동생의 사망 소식을 전해 들은 데니스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며 범인 로니를 증오했다.


인사이트Twitter 'BBC Stories'


이후 경찰에 덜미가 잡혀 살해 및 특수강도 혐의로 법정에선 로니는 최소 27년의 징역형에 처하게 됐다. 데니스는 징역 27년은 너무 가볍다며 '가석방 없는 무기징역'을 주장했다.


결국 법원은 무기징역을 선고했고, 로니는 캘리포니아 지역의 한 교도소에 수감됐다.


그러던 중 지난 2005년, 로니가 수감된 지 21년이 지났을 때 데니스는 문득 "모든 사람은 실수하게 마련이다. 내 남동생을 죽인 범인도 자신의 범행 후회하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에 교도소로 편지를 부치면서 "얼굴을 한번 보고 싶다. 면회를 가고 싶은데 만나줄 수 있냐"고 물었다. 로니는 기꺼이 응하며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답장했다.


인사이트Twitter 'BBC Stories'


그렇게 서로 얼굴을 마주하며 대화를 나눈 둘. 이후 데니스는 자신이 로니를 미워하고 증오했던 감정들을 후회하며 그를 용서하기로 결심했다.


그때부터 데니스는 끊임없이 로니의 가석방을 주장했다. 그녀는 "로니는 진심으로 참회하고 자신의 잘못을 뉘우쳤다. 선처해달라"고 호소했다.


데니스의 노력 덕분에 로니는 지난 4월 16일, 32년 6개월간의 복역 끝에 출소해 자유를 만끽할 수 있었다.


그녀는 "로니는 오랜 시간 동안 충분히 반성했다. 이젠 내가 그의 친구가 돼주기로 했다"라며 "증오심과 분노만으로 내 남동생을 살릴 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 그를 용서하기로 마음먹었다"고 진심을 드러냈다.


해당 사연이 알려지자 전 세계 수많은 사람들은 원수를 용서하고 사랑할 수 있었던 데니스에게 놀라움을 표했다.


인사이트Twitter 'BBC Stories'


6살 딸 성폭행한 18세 청년 총으로 쏴 경찰 대신 '복수'한 엄마성폭행당한 6살 딸의 복수를 위해 엄마는 18세 청년을 총으로 쏴 살해했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