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5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국제

개장수에게 얼굴 '반쪽' 잃고 사람만 보면 맞을까 봐 '눈치' 보는 강아지

인사이트웨이보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자신을 잡아가려는 개장수에게 반항하던 중 얼굴 반쪽을 잃은 강아지는 다행히 살아남았다.


지난 8일 중국 최대소셜네트워크서비스 웨이보에는 개장수에게 얼굴 반쪽을 잃은 누렁이 강아지의 안타까운 사연이 삽시간에 공유되며 큰 인기를 끌었다.


사연에 따르면 사연 속 누렁이는 최근 개장수에게 포획돼 도망가던 중 삽으로 공격당해 큰 부상을 입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웨이보


오른쪽 잇몸과 안구가 모두 잘려나갔으며, 이마까지 크게 벌어진 상태였던 누렁이는 천만다행으로 숨이 붙어있었다.


엄청난 통증을 느끼면서도 다행히 살고자 했던 의지가 강했던 누렁이. 녀석은 다행히 동물보호단체의 도움으로 현재 응급 수술을 받았다.


공격을 받은 뒤 그대로 피부가 괴사해 입도 벌리지 못했던 녀석을 위해 수의사는 염증이 발생한 피부 조직을 모두 제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웨이보


현재 회복 중인 누렁이는 다행히 건강이 회복되고 있는 상태며, 생명에 지장은 없다.


단지 사람에게 공격당한 기억으로 극도의 두려움과 공포심을 보여 정신적인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누렁이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강아지에게 저런 잔인한 짓을 하는 사람은 꼭 처벌을 받아야 한다", "중국 내 동물 학대에 대한 처벌 강화가 빨리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웨이보


'스마트폰'에 빠진 주인 뒷모습만 보다 '우울증' 걸린 반려견들하루 24시간 주인만 바라보는 반려견을 위해 녀석과 시간을 보낼 때는 최대한 스마트폰을 멀리하길 바란다.


이웃집 반려견 죽이려고 '독이 든 치킨' 몰래 던지고 간 남성이웃 주민이 남의 반려견을 죽이려고 독이 든 닭고기를 몰래 던지고 가는 사건이 발생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