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5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건강

키 작은 사람은 '이코노미 증후군' 겪을 확률도 적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키가 작은 사람은 심장에 무리를 줄 수 있는 '심부정맥혈전' 발생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5일(현지 시간) 헬스데이 뉴스는 키가 작은 사람이 키가 큰 사람에 비해 심부정맥혈전 발생률이 현저히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심부정맥혈전'은 다리 정맥에 피가 굳어진 덩어리가 생기는 것이다.


이것들이 혈관을 타고 다니면서 폐동맥을 막을 경우 폐색전증이 발생하면 심근경색 같은 위험한 상황을 야기할 수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심부정맥혈전은 대개 여객기의 비좁은 일반석에 앉아 오래 이동할 경우 생기기도 해 '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이라고도 불린다.


스웨덴 룬드(Lund)대학 의대 내과 전문의 벵트 젤러 박사는 스웨덴의 성인 남녀 260여만 명의 건강조사 자료 40여 년 치를 분석했다.


그 결과 키가 160cm 이하 남성이 188cm 이상인 남성에 비해 심부정맥혈전 발생률이 65% 낮았다.


키가 155cm를 넘지 못하는 여성도 182cm가 넘는 여성에 비해 심부정맥혈전 발생률이 69% 낮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젤러 박사는 이 같은 이유에 대해 키가 작으면 다리가 그만큼 짧아 혈전이 발생할 수 있는 정맥의 표면적이 적기 때문으로 추측했다.


또 다리가 짧으면 그만큼 다리 정맥에 가해지는 중력도 약하기 때문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한편 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은 환자 중 20%가 사망에 이를 정도로 무서운 증상이다.


이에 전문의들은 오랜 시간 좁은 곳에 앉아있어야 할 경우 틈틈이 다리를 마사지하고 헐렁한 옷을 입을 것을 조언했다.


또 때때로 자리에서 일어나 혈액순환을 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옆자리 비어서 넓게 쓸 수 있는 '이코노미석' 나온다"옆자리가 빈 이코노미석을 구매할 수 있는 항공사 서비스가 시작 예정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