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2 (화)
  • 서울 -9 °C
  • 인천 -9 °C
  • 춘천 -23 °C
  • 강릉 -2 °C
  • 수원 -9 °C
  • 청주 -9 °C
  • 대전 -8 °C
  • 전주 -6 °C
  • 광주 -3 °C
  • 대구 -4 °C
  • 부산 -3 °C
  • 제주 3 °C
방송·드라마

'그알', 장애인 시설서 멍투성이로 죽은 12살 소녀 '의문사' 파헤친다

인사이트

SBS '그것이 알고싶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그것이 알고싶다'가 장애시설에 간지 1년 만에 차가운 주검으로 돌아온 12살 시각장애 소녀 故 김주희양 사건의 진실을 파헤친다.


12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충주 성심맹아원에서 사망한 김주희 양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을 추적한다.


시각장애 1급인 주희는 레녹스 가스토 증후군이라는 이른바 간질(뇌전증)을 앓고 있었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싶다' 


미숙아로 태어나 언제나 몸이 약했던 주희는 김종필, 김정숙씨 부부에겐 둘도 없는 소중한 딸이었다.


김씨 부부는 아이의 교육을 위해 주희를 충주에 위치한 성심맹아원에 보냈다. 


그런데 1년 뒤인 지난 2012년 11월 8일 새벽, 부부는 딸이 죽었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듣게 된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싶다' 


처음엔 그저 주희가 병을 앓고 있다보니 그곳에서 편안히 눈을 감았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성심맹아원 측은 "어머니, 주희가 자다가 편하게 죽었어요"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씨 부부는 아이의 시신을 확인하고 충격을 금치 못했다.


차가운 주검으로 돌아온 주희의 몸에는 불과 2주 전에는 볼 수 없었던 여러 상처들과 눌린 자국들이 가득했던 것이다. 


질식이 의심되는 상황이었으나 부검 결과 주희는 '사인 불명'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싶다' 


이상한 점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처음 주희를 발견한 담당교사의 말에 따르면 당시 주희는 무릎을 꿇은 상태에서 목이 의자 등받이와 팔걸이 사이에 껴 있는 상태로 죽어 있었다.


또한 주희가 발견된 지 8시간이 지나도록 성심맹아원 측은 112에 신고하지 않았으며, 주희 몸에 난 상처에 대해서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싶다' 


모든 의혹을 샅샅이 수사하겠다던 담당 검사는 주희를 화장시킬 것을 권유했고, 화장이 끝나자 3일 만에 주희 사건에 손을 떼버렸다.


결국 부부가 직접 맹아원 관계자들을 고소했지만 무슨 일인지 법원 역시 그들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싶다' 


그렇게 4년 9개월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부부는 딸의 죽음을 밝히기 위해 고독한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


12살 주희의 사망에는 대체 어떠한 진실들이 숨어있었던 것일까. 


'충주 성심맹아원 김주희 양 사망사건'의 진실은 오늘(12일) 밤 11시 5분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알' 김인숙 실종 미스터리···시청자 소름돋게 한 '낙서'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이 영구 미제사건으로 남은 '김인숙 씨 실종 미스터리' 편을 통해 사건의 진실을 파헤쳤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