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 몰카남' 잡고 오히려 욕먹는 '여자친구' 예린 (영상)

YouTube 'Channel Tolex News'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팬 사인회에서 '안경 몰카남'을 잡았던 걸그룹 '여자친구'의 예린이 위로가 아닌 비난의 화살을 맞고 있다.


예린은 지난달 31일 서울 용산구 동지 아트홀에서 열린 팬 사인회에서 안경에 '몰카'를 설치한 남성을 발견, 그를 유심히 쳐다보다가 안경을 벗어줄 것을 요구했다.


걸그룹 '여자친구' 몰카 찍다 현장서 발각된 극성팬 영상초소형 카메라로 여자친구 멤버들을 몰래 촬영하는 극성팬이 등장해 충격을 준다.


안경을 살펴보던 중 가운데에 '초소형 몰카'가 삽입됐다는 것을 알아챈 예린은 이에 대해 남성에게 물었고, 남성은 고개를 연신 숙이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Channel Tolex News'


이후 남성은 예린과 손깍지 팬서비스를 한 뒤 바로 자리를 떴다. 그가 자리를 떠나자 예린은 매니저에게 남성이 착용하고 있던 안경이 몰카였음을 알렸다.


예린을 비롯해 '여자친구' 멤버들이 큰 충격을 받았고 또 충분히 화를 낼 수 있었던 상황.


그런데 몇몇 누리꾼들이 '여자친구'에게 위로가 아닌 '비난의 화살'을 날리고 있다.


"현장에서 굳이 몰카를 확인해서 남성에게 무안함을 안겨줬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이뿐만 아니라 "특정 부위를 촬영하지 않았기에 문제될 것이 없다"라는 것도 이유에 포함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누리꾼들은 "팬이라면 연예인을 보는 순간을 기록하고 싶을 것이다. 이게 문제가 되면 당시 장면을 영상으로 찍은 카메라맨도 잘못한 거 아니냐"며 이번 사건이 왜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또 매니저에게 말할 때 예린의 표정이 굳어졌다며 '인성'을 언급하기도 해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현재 많은 누리꾼들이 예린과 '여자친구'를 비난한 누리꾼들에게 반박 댓글을 달고 있는 가운데, '여자친구' 측은 해당 사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