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오디션 떨어졌다가 다시 붙어 걸그룹 데뷔한 아이돌

인사이트KBS 2TV '뮤직뱅크'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레드벨벳 멤버들도 인정할 정도로 뛰어난 미모를 자랑하는 아이린이 과거 SM 오디션에서 떨어졌던 일화가 재조명받고 있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해 남성 전문잡지 GQ와 진행했던 레드벨벳 맏언니이자 리더 아이린과의 인터뷰 내용이 올라왔다.


당시 GQ와의 인터뷰에 따르면 "어렸을 때는 어떤 아이였어요?"라는 질문에 아이린은 "어렸을 때 맨 처음에 꿈꾼 건 아나운서였다"며 "초등학교 5학년 때 아는 6학년 언니가 방송반 아나운서여서 1년 동안 아나운서를 해봤다"고 말했다.


아이린은 또 "어쩌다 가수가 됐어요?"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고등학교 1학년 때 친구가 자기 오디션 보는 데 같이 갔다"며 "그런데 떨어졌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때 알았다. 내가 이걸 정말 하고 싶어 했구나"라며 "떨어진 자리에서 그렇게까지 대성통곡할 줄은 몰랐다"고 가수의 길을 걷게된 계기를 언급했다.


아이린은 "그런데 어느날 야자 끝나고 떡볶이 먹으러 가던 길에 전화가 왔다"며 "(나와) 계약을 하고 싶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걸그룹에 데뷔하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그때 (전화를 받고) 가만히 서 있었다"며 "그 장소와 공기가 기억난다. 지금의 나, 지금의 내가 느낀 것들이 너무 중요하다"고 합격 당시 기쁨을 전했다.


한편 아이린이 속한 걸그룹 레드벨벳은 네번째 미니 앨범 '루키(Rookie)' 활동을 마치고 현재 휴식 중에 있다.


GOM TV '뮤직뱅크'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