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2 -2℃ 인천
  • -4 -4℃ 춘천
  • -3 -3℃ 강릉
  • -2 -2℃ 수원
  • -3 -3℃ 청주
  • -3 -3℃ 대전
  • -3 -3℃ 전주
  • 0 0℃ 광주
  • -1 -1℃ 대구
  • 2 2℃ 부산
  • 3 3℃ 제주

직장인 3명 중 2명 "퇴근하면 지쳐서 아무것도 못한다"

20~40대 젊은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설문 결과 이들 중 67.8%는 퇴근 후 지쳐서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samsamstory'


[인사이트] 서민우 기자 = 직장인 3명 중 2명이 퇴근 후 아무것도 할 수 없을 정도로 지친다는 결과가 나왔다.


25일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20~40대 직장인 2천 명을 상대로 시행한 '2040세대 취업남녀의 시간사용과 일·생활에 관한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7.8%가 '일을 하고 나면 지쳐서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이 중 '매우 그렇다'고 답한 직장인이 12.0%를 차지했으며 '그렇다'고 답변한 직장인은 55.8%였다.


또 월급이 2백만 원 미만인 직장인은 70.3%, 5백만 원 이상의 직장인은 60.9%가 '퇴근 이후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답해 소득에 따른 응답의 차이도 보였다.


이어 직장인들은 주어진 전체 시간 중 42.6%를 업무에 사용했고 개인 생활은 41.4%에 지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직장인들은 이러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가장 먼저 '정시퇴근 보장'(66.0%)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한편 해당 연구를 진행한 연구원은 "법정 노동시간 준수 등 기본권리를 보장하는 조직문화 정착이 먼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