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서 셀카 찍다 18세기 '조각상' 박살낸 관광객

인사이트CEN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한 관광객이 관광지에서 셀카를 촬영하다 18세기 유물을 파손 시킨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8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포루투갈 리스본에 있는 국립 고대 미술관에서 18세기 유물이 파손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파손된 유뮬은 18세기에 만들어진 '성 미카엘' 조각상이다.


사건은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브라질 국적의 관광객이 전시된 성 미카엘 조각상 뒤에서 셀카를 촬영하던 중 발생했다.


촬영 당시 미술관 직원의 제재를 받지 않은 관광객은 조각상 근처로 뒷걸음질 치던 중 조각상과 충돌했다.


결국 성 미카엘 조각상은 바닥에 떨어지며 머리와 날개 다리 부분 등 일부 파손됐다. 


미술관 측은 "전시장 내 관광객들에게 충분한 주의를 주지 않은 직원의 잘못도 일부 있다"며 "앞으로는 전시장 내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최근 프랑스 오르세 미술관, 루브르 박물관, 영국 런던의 대영 박물관 등 세계 10대 미술관 중 9곳은 사진 촬영을 허용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는 최근 불황으로 미술관에 대한 정부 지원이 줄자 입장객 수를 늘리려는 미술계의 입장으로 분석된다.


이른바 '포토 프리(photo free)'라는 현상이 전 세계 대세로 나타났지만 이에 반해 미술관 내 작품이 훼손되는 등 작품 보호에 대한 우려가 증가하는 상황이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