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이찬오 '외도 논란'에 김새롬이 밝힌 심경


Instagram 'moreasy' 

 

[인사이트] 김경빈 기자 = 셰프 겸 방송인 이찬오의 '외도 논란'에 아내 김새롬이 직접 입을 열었다.

 

24일 김새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알려진 사람으로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짧은 글을 남겼다.

 

김새롬은 이어 "이찬오 셰프와 저 괜찮습니다"라며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찬오 셰프는 누리꾼들에 의해 '제주도에서 바람피고 있다'는 영상이 퍼지며 '외도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영상에는 이찬오 셰프로 추측되는 남성이 젊은 여성을 무릎에 앉히고 끌어안고 있는 장면이 담겨 논란이 불거졌다.

 

이찬오 측 관계자는 ""제주도에서 '2016 제주 푸드 앤 와인 페스티벌' 행사 후 뒷풀이를 하던 중 여자사람 친구들과 사진을 찍고 노는 장면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행사 통역을 했던 알바생이 장난으로 찍은 뒤 친언니에게 보내 퍼졌다"며 "해당 여성과 이찬오 셰프는 아무 관계가 아니다"고 해명했다.

 

김경빈 기자 kyoungb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