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장에 '위안부 소녀상' 배지 달고 등장한 수지 (사진)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미쓰에이 수지가 한 행사장에 '평화의 소녀상 배지'를 달고 등장했다.

 

지난 15일 수지는 서울 영등포동 신세계 백화점 영등포점에서 열린 스타일리시 패션글라스 브랜드 '카린' 팬사인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가졌다.

 

이날 수지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돕기 위해 제작된 '배지'를 달고 나타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는 일부 아이돌이 무지한 역사의식으로 비판을 받고 있는 것과 대조되는 모습이라 더욱 눈길을 끌었다.

 

외모뿐 아니라 마음씨까지 고운 수지의 모습에 많은 팬들은 '개념돌'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수지는 과거부터 일본 위안부 문제에 관심을 가져왔다. 

 

지난해에는 위안부 피해자인 故 심달연 할머니의 작품 '병화'를 모티브로 만들어진 휴대폰 케이스를 사용하다 한차례 주목을 받기도 했다.

 

 

 

수지 Bae Suji(@dearbaesuzy)님이 게시한 사진님,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