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구 "'태양의 후예' 결말? 굉장히 마음에 들어"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 화면 캡처


[인사이트] 최희나 기자 = 배우 진구가 태양의 후예 결말이 마음에 든다고 고백했다. 

 

진구는 지난 12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진구는 "이번 주가 '태양의 후예'마지막 방송이다. 촬영은 수개월 전에 끝나서 아쉽다거나 섭섭한 마음은 없다"며 "그래도 이렇게 잘 될 줄은 몰랐으니 감사함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DJ 박경림이 진구에게 결말이 마음에 드냐고 묻자 진구는 정말 마음에 든다고 만족스러워 했다.

 

KBS '태양의 후예'는 지난 두 달간 국내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으며 '국민드라마'로 자리 잡았다.

 

이에 '태양의 후예' 결말은 시청자들 사이에서도 화제가 될 정도로 관심이 높다.

 

한편 '태양의 후예'는 오는 14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최희나 기자 heena@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