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쇄살인범 역할 위해 4주 만에 16kg 감량한 김성오

via '널 기다리며' 스틸컷

 

배우 김성오가 남다른 연기 열정을 드러냈다.

 

지난 4일 진행된 영화 '널 기다리며' 제작보고회에서 배우 김성오는 캐릭터를 위해 4주만에 16kg을 감량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성오는 "살을 빼는 순간 살인범 '기범'이 되었다. 다이어트 성공과 동시에 연기 고민은 하지 않았다"며 연기 열정을 드러냈다.

 

김성오는 원래 키 180cm에 72kg의 체중을 가진 건강한 몸매의 소유자였다. 하지만 이번 영화에서 그는 캐릭터를 위해 52kg의 깡마른 몸매로 변신을 감행해 눈길을 끌었다.

 

'널 기다리며'에 함께 출연한 배우 윤제문은 "마치 할리우드의 크리스찬 베일을 보는 듯 했다"며 김성오의 열정에 감탄했다.

 

한편 김성오, 윤제문, 심은경 등이 출연하는 스릴러 영화 '널 기다리며'는 오는 3월 10일 개봉한다.

 


 

via '널 기다리며' 스틸컷

 

김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