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 폐렴이야, 발 씻고 자"…악플러에 '일침' 날린 가인

인사이트instagram 'songain87'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의 가인이 자신을 비난하는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날렸다.


지난달 31일 가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앞으로 2시간 후 기대하시길"이라는 글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약 2시간 후 가인은 자신의 임신설을 주장하는 한 악플러의 글을 캡쳐해 "애기들아 언니 폐렴이야"라며 "발 씻고 자"라는 짧은 글과 함께 게시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ongain87'


또 자신의 진단명 등이 나와 있는 서류까지 캡쳐해 올린 가인은 "아파도 인스타그램은 잘한다"는 악플러의 댓글에 "응 퇴원했어ㅋㅋ"라며 받아쳤다.


이어 "고소는 안 해"라며 "피곤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가인은 마지막으로 "왜 모든 여자 연예인들이 산부인과를 숨어다녀야 하냐"며 "임신은 축복할 일이다"라고 일침을 날렸다.


인사이트instagram 'songain87'


한편 지난달 10일과 23일 가인의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팬카페에 올린 두 차례의 공지를 통해 팬들에게 가인의 상태를 알렸다.


그녀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예정된 행사를 취소했기 때문.


이에 대해 당시 소속사 측은 "아티스트의 건강상의 이유로 부득이하게 불참하게 돼 공지를 드린다"며 "병원 측의 권유로 가인은 입원 치료를 통해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영동세브란스로 가서확인해 ㅋㅋ

@songain87님의 공유 게시물님,


고소는 안해 피곤해

@songain87님의 공유 게시물님,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