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트 빈자리가 컸다"…큐브, 1분기 영업 손실 적자전환

인사이트Instagram 'ent_aroundus'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손실이 9억원을 기록해 적자전환했다고 공시했다.


지난 12일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에 따르면 1분기 매출액은 46억7,300만원으로 전년대비 13.66%가 늘어났지만 당기순손실은 7억 4,800만원을 넘어 적자로 돌아섰다.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실적 감소 요인은 전체 매출의 45%를 차지했던 그룹 비스트 계약 만료와 걸그룹 포미닛 해체, 사드 배치에 따른 한중 갈등 등에 따른 악재가 겹쳤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Instagram 'hyunah_aa'


현재 현아를 필두로 한 혼성 유닛 그룹 트리플H와 비투비 등이 활발하게 활동 중에 있지만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실적을 회복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다.


한편 큐브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이 만료된 전 비스트 멤버 양요섭과 용준형, 윤두준, 이기광, 손동운은 독자 노선을 걷기로 공식 선언하고 신생 기획사를 설립했다.


이들은 비스트라는 팀 이름을 사용할 수 없게 됨에 따라 하이라이트라는 이름으로 바꿔 신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를 발매하는 등 '제2의 전성기'를 이어나가고 있다.


인사이트Facebook 'BTOBofficial'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