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전 이지혜가 '왕따사건'을 참고 견딘 진짜 이유

인사이트MBC '사람이 좋다'


[인사이트] 이다래 기자 = 가수 이지혜가 그룹 '샵'으로 활동할 당시 힘들었던 기억을 회상하며 눈물 흘렸다.


7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그룹 '샵'의 원년 멤버인 이지혜가 출연해 과거 '왕따 사건'에 대해 이야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사람이 좋다'


이지혜는 "감정도 많이 숨겨야 했고 참는 것도 너무 많이 참아야 했다. 그렇게 안 하면 (팀) 유지가 안 된다는 걸 이미 알고 있었고, 그 어린 나이에도 (팀을) 지켜내지 않으면 내가 끝날 수도 있다는 생각을 늘 했기 때문에 어떻게든 잘 지켜오려고 했다"라며 당시 심경을 드러냈다.


샵 원년멤버인 장석현과 만난 이지혜는 장석현에게 "(샵 활동할 때) 내가 계속 혼자 다녔잖아. 기억나니?"라고 묻자 장석현은 "기억나"라고 대답했다.


이지혜는 "계속 혼자 다녔다. (같은) 샵 멤버인데 계속 혼자 다녔었다"라고 설명했다.


장석현은 "차도 따로 다녔었잖아"라고 덧붙였고 이에 이지혜는 "석현이한테 얘기했죠. '왜 나 (그래야 하냐)' 이해 안 간다고.."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사람이 좋다'


이어 이지혜는 "그렇게 얘기했더니 석현이가 내 마음 알지 않냐고 팀을 유지해야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네가 조금만 참아달라고. 그 말이 잊혀지지 않는다"라며 "나는 혼자였잖아. 네가 나한테.."라며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장석현은 "그때 진짜 고생 많았지?"라고 위로의 말을 전했고 울지 말라며 다독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사람이 좋다'


이지혜는 "(당시에) 네가 나한테 전화를 하면 꼭 잘 견뎌달라고 했다. 내 마음 알지 않냐고. 그 말을 하면 그 전화 한 통으로 내가 다 위로가 됐다. 진짜 가기 싫었다. 매일"이라며 장석현에 대한 고마움을 표시했다.


장석현은 "(지혜가) 고생 엄청 많이 했다. 지혜니까 잘 버텼던 것 같다. 만약 그때 지혜가 안 버텨줬다면 (샵은) 아마 그 전에 해체했었을 것 같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GOM TV MBC '사람이 좋다'


이다래 기자 dara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