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물주 위의 건물주'…부동산으로 부자된 연예인 10명

인사이트(좌) 디디에두보, (우) JTBC '아는형님'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연예계에서 가장 비싼 부동산을 가진 사람은 누구일까?


지난 18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최근 전지현의 325억원의 건물 구매 소식이 전해졌다.


전지현은 지난달 18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인근의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의 건물을 매입했으며 이 건물의 금액은 32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전지현은 770억원의 부동산을 보유하면서 연예인 부동산 자산 순위 2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방송에 따르면 연예계 부동산 자산 1위는 1100억원 규모의 부동산을 가진 SM엔터테인먼트의 이수만 회장이다.


3위는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회장(531억원)이었다. 이어 비(정지훈)이 438억원으로 4위, 서태지(410억원), 장근석(380억원), 조재현(360억원), 권상우(350억원), 송승헌(334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최근 연예계 대표 부동산 부자로 알려진 서장훈은 309억원으로 10위에 그쳤(?)다.


한편 방송에 출연한 부동산 전문가 박종복씨는 "공항노선 때문에 우수한 도로 여건을 갖추고 있고 호텔, 백화점, 문화시설까지 다 갖추고 있다"며 "신축할 경우 대략 500억에서 550억 정도 갈 것"이라고 극찬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