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출 나가는 고양이에게 GPS를 부착해봤다


Gettyimagebanks

 

 

[인사이트] 박송이 기자 = "우리집 고양이는 어느 동네까지 산책을 다닐까?"

 

최근 호주의 뉴사우스 웨일즈 토지 조사국(LLS)에서 이 같은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고양이의 몸에 '위치추적장치(GPS)'를 다는 실험을 실시했다.

 

실험에 참여한 고양이는 13마리이며 총 10일 24시간 동안 관찰을 했다.

 

고양이 주인들은 실험 결과를 받아보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대부분의 고양이 주인들은 자신의 고양이가 집 마당에서 잠자거나 뒷마당에서 하루를 보낼거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고양이들의 생활반경은 생각보다 넓었다.

 


Local Land Services Central Tableland (LLS)


어떤 고양이는 숲의 깊은 곳에서 방황 하거나 다른 주택을 드나들기도 했고 학교 근처에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고양이도 있었다.

 

쓰레기를 뒤지거나 쥐를 쫓는 행동을 하기도 했다.

 

이같은 조사를 진행한 피터 에반스(Peter Evans)는 "이 실험은 고양이가 얼마나 많은 위험상황에 처할 수 있는지 알기 위해 조사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고양이 주인이 자신의 반려묘의 행동반경이 어느 정도인지 볼 수 있게 만들었다"며 고양이에게 좀 더 주의를 기울이기를 당부했다.

 

박송이 기자 song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