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5 25℃ 인천
  • 23 23℃ 춘천
  • 23 23℃ 강릉
  • 26 26℃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5 35℃ 대구
  • 29 29℃ 부산
  • 32 32℃ 제주

시베리아 '미스터리홀' 등장에 발칵 뒤집힌 러시아 (영상)

시베리 지역에 생긴 원인불명의 '미스터리 홀'이 UFO가 불시착한 흔적이라는 주장이 제기돼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via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 Naver tvcast

 

시베리 지역에 생긴 원인불명의 '미스터리 홀'이 UFO가 불시착한 흔적이라는 주장이 제기돼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13일 방송된 MBC '신비한 TV서프라이즈'에서는 시베리아 야말 지역에서 발견된 거대한 '미스터리 홀'에 대한 이야기가 그려졌다.

지난 2014년 러시아 시베리아 상공을 날던 헬기 조종사는 지름이 무려 100m인 깔때기 모양의 구멍을 발견했다.

이에 러시아 정부는 과학자들을 파견해 야말지역에 생긴 의문의 구멍이 생긴 이유를 조사하기 시작했다.

과학자들은 미스터리 홀의 원인이 지하 가스 폭발이라고 발표했지만, 극지방센터 연구자 플레하노프에 따르면 가스가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는 결론이 나와 조사는 미궁에 빠졌다.

 

via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인사이트] 정정화 기자 = ​일부 학자들은 "싱크홀이거나 사람이 인공적으로 만들어낸 구멍일 뿐이다"라고 일축했고 또 다른 학자들은 "운석이 부딪힌 것"이라고 주장을 내놨다.


미스터리 홀에 대한 추측만 난무하는 가운데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아 시베리아의 다른 지역에서 또 다른 구멍들이 연이어 생성됐다.

 

야말 지역의 주민들은 언젠가 자신들의 발아래 구멍이 생길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에 휩싸였고 급기야 UFO가 불시착했거나 지하에 있던 외계인들의 기지가 빠져나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시베리아 지역은 UFO가 자주 출몰하는 지역으로 알려져 있으며 지난 2012년에는 의문의 금속물체가 추락하는 일이 발생해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특히 미스터리 홀의 단면은 원형의 물체가 강한 힘으로 지면을 뚫고 나간 듯 90도로 깎여 있는 모습이어서 UFO 불시착설에 힘이 실리고 있다.

 

하지만 아직도 미스터리 홀의 정확한 원인이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최근까지 야말 인근 지역에서는 계속 크고 작은 구멍들이 나타나고 있다.

 

정정화 기자 jeonghwa@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