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열나는데 감기인 줄 알고 방치했다가 뒤늦게 병원 간 남성이 팔·다리 절단해야 했던 이유

인사이트Dailymail


감기인 줄 알고 방치했는데...팔 다리 절단한 남성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가벼운 감기 증상이라고 생각해 몸의 이상 증상을 그냥 넘기고 방치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얼마 전 감기 몸살 증상을 가볍게 여기고 방치했다가 찾은 병원에서 충격적인 진단을 받고 팔다리를 절단해야 했던 한 남성의 사연이 많은 사람들에게 안타까움을 산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감기라 가볍게 여겼던 증상을 방치했다가 결국 팔 다리를 절단하게 된 40대 남성 알렉스 루이스의 소식을 전했다.


알렉스 루이스는 발열, 오한 등의 증상을 겪었다. 하지만 그는 최근 유행하는 독감이라고 생각하고 별로 대수롭게 생각하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팔, 다리 절단하지 않으면 목숨 잃을 수도 있다는 진단


하지만 결국 정신을 잃고 쓰러져 찾은 병원에서 그의 가족들은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들었다.


알렉스의 생존 확률이 3%이며 살기 위해서는 팔, 다리를 절단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감기인 중 알았던 알렉스는 A형 연쇄상구균에 감염된 것이었다.


인사이트Dailymail


연쇄상구균은 감기와 아주 흡사한 증상을 갖고 있다. 


인후통과 발열, 오한 근육통 그리고 피부의 발진 등이 나타난다. 


감기 몸살과 비슷한 증상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연쇄상구균인 줄 모르고 방치했다가 알렉스처럼 심각한 상황에 와서야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인사이트Dailymail


박테리아에 의해 발생하는 A형 연쇄상구균 감염은 특히 질병 초기에 항생제 치료를 받으면 금방 나을 수 있지만 알렉스처럼 방치할 경우 패혈증으로 인해 목숨이 위험해질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알렉스는 "감기라고 쉽게 생각하지 말고 몸이 이상하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 사람들의 인식 변화가 중요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실제 유럽 등지에는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이나 노인들 사이에서 연쇄상구균 감염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