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조별리그 시작 전 한국을 '월드컵 관광객' 수준으로 무시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대한민국, '강호' 포르투갈 이기고 16강 진출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극적으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전날(3일)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3차전에서 시작한 지 5분만에 포르투갈에 선제골을 내어줬지만 김영권의 동점골에 이어 손흥민의 미친 질주와 황희찬의 슈팅으로 역대급 역전골을 터트린 것이다.


이로써 한국은 16강 상대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브라질과 맞붙게 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런 가운데 한 브라질 매체가 한국을 무시했다는 것이 재조명되며 국민들의 분노를 들끓게하고 있다.


지난 6월 브라질 언론 스포르트 TV는 조추첨이 끝난 뒤 출전한 32개국에 등급을 매겼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브라질 매체의 아시아 국가 평가 절하


해당 매체는 브라질, 아르헨티나, 독일, 프랑스를 '강력한 우승후보'로 분류했다.


이어 '상단에 위치할 수 있는 등급'에는 크로아티아, 포르투갈, 네덜란드, 벨기에, 잉글랜드, 스페인 등을 위치시켰다.


인사이트YouTube 'ge'


중간급인 '놀라게 할 수 있는 정도'에는 에콰도르, 웨일즈, 폴란드, 세르비아, 스위스, 세네갈, 우루과이 등을 위치시켰다.


그렇다면 한국의 자리는 어디었을까. 


바로 최하위 등급인 '산책 온 관광객급'으로 분류했다. 해당 등급에는 한국뿐만 아니라 모든 아시아 팀들을 여기에 넣었고, 대부분의 아프리카, 북중미도 여기에 포함됐다.


인사이트YouTube 'ge'


한국은 관광객 취급...브라질은?


이는 단순히 줄세우기가 아닌 '관광객' 취급을 하며 평가 절하하는 모습이다.


그러나 정작 이들의 예측과는 달리 16강에 진출한 국가는 네덜란드, 세네갈, 잉글랜드, 미국, 프랑스, 오스트레일리아, 아르헨티나, 폴란드, 모로코, 크로아티아, 일본, 스페인, 포르투갈, 대한민국, 브라질, 스위스 등이다.


이들이 관광객 취급을 한 등급에서 무려 5국가나 16강에 진출한 셈이다.


YouTube 'ge'


브라질에게 강력한 한 방을 먹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4일 0시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16강 첫 경기 네덜란드와 미국의 대결이 펼쳐져 네덜란드가 8강에 올랐다.


같은 날 오전 4시에 아르헨티나는 호주와의 경기 끝에 8강에 오르게 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어 5일 0시 프랑스 대 폴란드, 5일 오전 4시 잉글랜드 대 세네갈 경기가 진행된다.


6일 0시에는 일본 대 크로아티아의 경기가 펼쳐지며 한국은 이날 오전 4시에 974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격돌한다.


이후 모로코 대 스페인(7일 0시), 포르투갈 대 스위스(7일 오전 4시) 경기가 이어진 뒤 4강전 대진표가 완성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