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투혼' 손흥민, 가나전 '2 대 3' 패배에 결국 눈물

인사이트뉴스1


가나전 아쉬움에 눈물 흘린 손흥민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손흥민이 가나전 패배에 결국 아쉬움의 눈물을 쏟았다.


28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는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가나는 선제골을 가져가며 0 대 2로 경기를 리드했다.


인사이트뉴시스


가나의 골대가 굳게 닫힌 상황에서 가장 먼저 골망을 흔든 건 대한민국의 조규성 선수였다.


조규성은 후반 13분, 교체투입된 이강인의 크로스를 완벽하게 받아치며 월드컵 데뷔골을 넣었다.


이후 기세를 몰아 후반 16분 김진수의 크로스를 받아 다시 한 번 가나의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조규성의 멀티골에도 가나의 핵심 공격수 쿠두스가 다시 한 번 대한민국 골대를 흔들며 경기는 다시 역전됐다.


인사이트뉴시스


우리 선수들은 마지막 추가 시간까지 최선을 다해 가나의 골망을 흔들려 노력했지만 경기는 끝내 2 대 3으로 끝나고 말았다.


마지막 휘슬이 울리기 전, 우리나라의 코너킥 기회가 있었지만 주심은 기회를 주지 않았다.


이해할 수 없는 상황에 경기를 지켜보던 국민들은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선수들은 물론 벤투 감독까지 나서 항의를 했지만 끝내 주심은 벤투 감독에게 레드 카드를 들어올리는 행동으로 상황을 마무리지었다.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이 아쉽게 가나를 상대로 패배하면서 부상 투혼을 펼친 주장 손흥민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화면에 잡힌 손흥민의 얼굴은 퉁퉁 부어 있어 팬들의 걱정을 샀다.


고개를 떨구고 경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낸 손흥민은 흐르는 눈물을 닦아내며 아쉬운 마음을 달랬다.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