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쇼' 하다가 술 뿌리는 방향 실수해 손님들 얼굴에 불붙인 철판구이 식당 (영상)

인사이트Twitter 'kamiccopu'


철판구이 집 불쇼 구경하던 부자 화상 입어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식당의 불쇼로 인해 손님이 얼굴에 큰 부상을 입는 충격적인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2일(현지 시간) 일본 류큐방송의 보도에 따르면 18일 밤 일본 오키나와현 도미구스쿠시에 있는 스테이크 전문점에서 불쇼를 구경하던 5살 소년이 얼굴에 화상을 입었다.


이날 5살 A군은 아빠와 함께 스테이크 전문점에 방문했다.


당시 매장 내에는 도수가 높은 술을 뿌려 스테이크에 불을 붙이는 플랑베 퍼포먼스가 진행되고 있었다.


바로 앞에서 이를 구경하던 A군과 아빠는 갑자기 솟아오른 불길에 화상을 입었다.


인사이트사고가 발생한 식당 / Line


인사이트Twitter 'kamiccopu'


급속 확산 중인 사고 당시 영상


사고 장면은 A군의 아빠가 찍고 있던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고기를 굽던 요리사가 철판 위에 술을 뿌리자마자 갑자기 불길이 일직선으로 카메라를 향해 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결과는 처참했다. A군은 심한 화상으로 얼굴 절반이 짓물렀고 아빠도 목과 손 등에 화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졌다.


두 사람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Twitter 'kamiccopu'



다행히 당시 가게 안에는 의사와 간호사가 식사를 하고 있어 화상을 입은 부자의 환부를 식히는 등 응급처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게 대표는 "불쇼를 할 때 원래 스테인리스 용기에 담았어야 했던 알코올이 플라스틱 용기에 담겨 있었다. 사용하는 용기가 부적절했다"라면서 "피해를 입은 분들께는 성심성의껏 대응하겠다. 정말 죄송하다"라며 고개 숙여 사과했다.


해당 가게는 지난 24일까지 약 일주일간 휴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상을 입은 A군의 가족은 "매우 충격적이고 분노를 느낀다. 가게 측이 안전 대책 등의 지도를 철저히 했어야 한다"라며 경찰에 피해 신고를 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kamiccopu'


전문가들, 사고에 의혹 제기


그런데 최근 사고 영상을 본 전문가들은 식당 측의 설명에 의문을 제기했다.


츠지 조리사 전문학교의 사카키 마사아키 원장은 "술을 부어 불을 일으키고 알코올을 날리는 플랑베를 할 때에는 알코올을 뿌리는 양과 정확도가 중요하다"라면서 "플랑베를 하는 배운 것 같아 보이지 않고 엉성했다"라고 지적했다.


도쿄 소방청 경방부장 사토 야스오는 "액체가 노란색이라 알코올이 아니라 기름이 아닌가 생각했다"라면서 "불꽃의 색도 청백색이 아닌 빨간색과 노란색이기 때문에 알코올이 아닌 기름 불꽃이라 생각된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전문가들은 기름을 알코올로 착각해 일어난 사고 같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현재 식당 측은 이런 의혹에 침묵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