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개에서 뻘 나와 항의 리뷰 달자 횟집 사장님은 '이런 댓글'로 손님 조롱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조개찜에서 뻘이 이만큼 나왔어요"... 손님 항의에 사장님이 남긴 답변은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한 횟집 사장님이 손님들 항의에 적반하장식 태도의 답변으로 대응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짱 장사하는 횟집 사장님'이란 제목의 폭로글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해당 횟집 리뷰엔 약 5개월 전부터 손님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가장 최근 작성된 리뷰에는 "조개찜에서 나온 뻘... 콩나물과 다른 조개에 다 묻어서 먹지도 못하고 버렸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조개 속 뻘이 한가득인 사진이 공개됐다.


이에 사장님 A씨는 "굳이 사진까지... 실수는 정중히 사과드린다"며 "하지만 내 가족이라 생각해서 조용히 전화나 안 보이게 항의해도 됐을 일"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타이거 왕 새우튀김'을 시킨 다른 손님이 "블랙타이거 튀김이 아니라 칵테일 새우로 정정해 주세요"라며 새우튀김 사진을 공개하자, A씨는 "싫은데! 자도 좀 먹고살자"며 비아냥거렸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국이 짜다는 리뷰에... "집에 물 안 나와요?"


이외에도 A씨는 '연포탕 국이 짜다'는 손님에게 "그 정도가 적정선인데... 집에 물 안 나와요?"라면서 조롱하기까지 했다.


다수의 손님들이 항의 리뷰를 올림에도 불구하고 A씨는 항상 일관된 태도로 '저세상 답변'을 내놓았다.


항의 리뷰가 몇 개월 간격으로 계속 올라와 있자 일부 누리꾼들은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극구 말리는데 왜 자꾸 시켜 먹고 후회하는 거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그러자 한 누리꾼은 "A씨 가게는 배달 주문 없이도 원래 장사가 잘 돼서 그런 듯하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해당 글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내가 봤던 리뷰 답글 중 최악이다", "완전 배짱 장사하네", "위생도 맛도 엉망인데 왜 안 망하지", "한 번이면 실수지만 여러 번이면 고의 아니냐"면서 싸늘하게 반응했다.


특히 일부 누리꾼들은 "다른 건 몰라도 조개 뻘 상태는 '위생 불량'으로 식약처 민원에 넣어야 한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최근 빈번히 일어나는 사장님의 '역갑질'


한편 배달 음식 리뷰로 손님과 사장님이 댓글로 싸우는 모습은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과거에는 '진상 손님'으로 골머리를 앓는 사장님들이 많았다면, 최근에는 비판 리뷰에만 기싸움하려는 사장님에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해 올라온 한 사연에도 손님이 '메뉴가 전부 영어로 돼있어 선뜻 주문하지 못했다'고 리뷰를 남겼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자 사장님은 영어와 한글로 답변을 적으며 "제가 캐나다에서 해먹던 거라... 앞으로는 메뉴 설명이나 리뷰 잘 읽어보시고 주문해라"라고 답변해 논란을 빚었다.


하지만 모든 이들이 항의 리뷰에 기싸움을 하는 것은 아니다. 어떤 리뷰에도 차분하게 대처하는 사장님들은 불만 고객을 '단골'로 만들기도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