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 -3℃ 서울
  • -4 -4℃ 인천
  • -4 -4℃ 춘천
  • 2 2℃ 강릉
  • -3 -3℃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0 0℃ 전주
  • 1 1℃ 광주
  • 1 1℃ 대구
  • 5 5℃ 부산
  • 5 5℃ 제주

"29층까지 걸어 올라와"...엘베 고장 나 걸어온 배달기사에 집주인이 한 충격적인 행동 (영상)

엘리베이터가 고장나자 배달기사에게 29층까지 걸어올라고 한 집주인의 행동에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JTBC '사건반장'


배달기사에 "29층까지 걸어와라" 요구한 고객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한 배달기사의 사연에 누리꾼들의 분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4일 JTBC '사건반장'에는 억울함을 호소하는 배달 기사의 사연이 전해졌다.


사연에 따르면 지난 11월 8일 오후 6시 30분께 여성 배달 기사 A씨는 20분 만에 완성된 찜닭을 고객에게 배달하러 갔다.


주소지에 적힌 아파트에 도착하니 엘리베이터가 고장이 난 상황이었다. 그런데 하필 주문이 들어온 집은 29층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사건반장'


다른 주문도 밀려있기에 직접 올라가기엔 어렵다고 판단한 A씨는 음식을 주문한 B씨에게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B씨는 연락을 받지 않았고 A씨는 먼저 옆 아파트에 배달을 다녀왔다.


이후 가까스로 B씨와 연락이 됐다.


그는 A씨에게 "우리 아들도 좀 전에 29층까지 걸어 올라왔다. 여기까지 오는 것은 배달원의 책임이다"라고 주장했다.


보통 엘리베이터가 고장이 나는 경우 주문자가 1층으로 내려갔다가 오기도, 배달원이 올라갔다가 내려오기도 힘드니 중간에서 만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B씨는 끝까지 A씨에게 29층까지 배달해달라고 요구했고 이에 A씨는 29층까지 걸어 올라갈 수밖에 없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사건반장'


14층까지 걸어 내려오자 '환불' 요구한 고객


그런데 더한 문제가 생겼다. A씨가 배달을 마치고 내려가며 14층 정도에 도착했을 때 B씨는 갑작스럽게 환불 요구를 해왔다.


뒤늦게 이러한 상황을 알게 된 가게 주인 C씨는 JTBC와의 전화 통화에서 "(중간층에서) 만나고 하셔야 하는데 (라이더분이) 올라가신 거다. 올라간 상태에서 그걸 회수해가라 하신 거다. 올라간 상태에서 그걸 회수해가라 취소해달라 하시는 게 말이 안 되지 않나?"라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어 "가게로 돌아온 A씨는 땀을 뻘뻘 흘린 상태로 울 것 같은 표정이었다. 그분은 그것 때문에 다른 일도 못 보셨다"라고 덧붙였다.


알고 보니 주문이 들어갔을 당시 가게 측에서 배달 예정 시간을 50분으로 안내했고 20분 만에 만들어 배달했으나 엘리베이터 고장으로 인해 계단으로 올라가다 보니 50분이 넘어 배달 취소를 요구한 것이었다.


인사이트JTBC '사건반장'


배달 음식 회수 이후 별점 1점 테러해


이후 B씨는 해당 가게에 별점 1점을 남기며 "태어나서 이런 일을 처음 겪는다. 피해구제 요청 소보원에 하겠다"라며 부정적인 리뷰를 쓰기까지 했다.


가게 주인 C씨는 이후 스트레스로 인한 두통으로 가게를 이틀 동안 닫아야 했다고 호소했다.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진상은 자기가 갑질을 하는 줄도 모른다", "주문 취소해놓고 저런 리뷰까지 다나", "자식도 있으면서 어떻게 저런 태도를 보이는지 이해가 안 간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주문자의 행동을 지적했다.


네이버 TV '사건반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