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 10℃ 서울
  • 10 10℃ 인천
  • 8 8℃ 춘천
  • 10 10℃ 강릉
  • 10 10℃ 수원
  • 10 10℃ 청주
  • 10 10℃ 대전
  • 11 11℃ 전주
  • 12 12℃ 광주
  • 11 11℃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월드컵 기간에 원나잇 하다 걸리면 징역 7년인 카타르...외국인도 안 봐준다

카타르는 출발 전 PCR 음성 판정 증명서 제출 규정을 없앴으며 마스크 착용 의무화도 해지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카타르 월드컵 개막까지 9일...현지 관람 주의사항은?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이 약 9일 앞으로 다가왔다. 


최대 120만명에 달하는 축구팬들이 월드컵이 열리는 현지로 모여들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발맞춰 카타르는 출발 전 PCR 음성 판정 증명서 제출 규정을 없앴으며 마스크 착용 의무화도 해지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렇다고 해서 카타르에서 자유로운 축구 관광을 꿈꾸는 것은 금물이다.


카타르가 보수적인 나라인 외국인이더라도 현지에서 지켜야 할 것이 많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카타르, 아랍국가이자 이슬람권...보수적


최근 주요 외신들은 카타르 월드컵에 다가옴에 따라 "카타르에 온 축구 팬들이 배우자 이외의 다른 사람과 성관계하다 걸리면 최대 징역 7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카타르는 아랍국가이자 이슬람권 나라다. 혼외 성관계와 동성애에 보수적이며 이슬람율법 '샤리아법'이 국가 법령으로 지정돼 있다. 


동성애도 불법으로 적발될 경우 최대 징역 3년형에 처할 수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즉 성이 다른 커플이 한방을 쓸 경우 '혼외정사'로 의심받을 수 있으며 아직 결혼하지 않은 커플의 경우도 성관계를 할 수 없다. 출전 선수와 외국인 관광객도 예외는 없다.


실제로 이성 간 한 방을 예약한 경우 부부가 아니면 호텔 객실 예약이 취소됐다는 외신 보도도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외국인 예외 없어...음주·마약 주의


또한 음주도 주의해야 한다. 카타르는 음주를 엄격히 금하는 나라이지만, 월드컵 기간 동안에는 관광객들을 위해 규정을 다소 완화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경기장 외부에 마련된 팬 페스티벌 존에서 음주가 허용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FIFA는 경기장 근처에 팬페스트를 마련해 킥오프 3시간 전부터 경기 종료 1시간 뒤까지 공식 후원사인 버드와이저의 맥주를 판매할 예정이다.


특히 코카인 등 마약을 밀반입하다 적발될 경우 최대 사형에 처할 수도 있다다. 카타르는 마약과 관련된 범죄에는 외국인도 예외를 두지 않을 것이라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오는 20일 개막하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한국 시간) 우루과이와 첫 조별 경기를 치른다.


이어 28일에는 가나(한국 시간 오후 10시), 12월 3일에는 포루투갈(한국 시간 오전 0시)과 각각 두번째, 세번째 경기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