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 10℃ 서울
  • 7 7℃ 인천
  • 10 10℃ 춘천
  • 14 14℃ 강릉
  • 10 10℃ 수원
  • 8 8℃ 청주
  • 8 8℃ 대전
  • 9 9℃ 전주
  • 10 10℃ 광주
  • 12 12℃ 대구
  • 17 17℃ 부산
  • 11 11℃ 제주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이 이태원 참사 당일 '대통령실 전화' 안 받고 한 일

이태원 압사사고와 관련해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이 참사가 발생한 날 대통령실 전화를 받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인사이트뉴시스


이태원에서 사고가 발생했는데 경찰서장은 전화를 받지 않았다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지난달 29일 핼러윈을 즐기기 위해 이태원에 모인 수많은 인파가 유례없는 압사사고를 당했다.


사고와 관련해 경찰의 늑장 대응이 드러나며 이임재 당시 서울 용산경찰서장이 대기발령된 가운데 참사 당일 이 전 서장이 용산 대통령실의 전화를 받지 않았던 것이 확인됐다.


7일 SBS에 따르면 용산 대통령실은 지난달 29일 밤 10시 53분 소방청 상황실로부터 사고 발생 사실을 보고받았다. 대통령실은 현장 확인을 위해 이 전 서장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그는 전화를 받지 않았다.


인사이트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 / 용산경찰서 홈페이지 캡처


관할 구역에서 사고가 나는 동안 경찰서장은 어디서 무얼 하고 있었을까


이 전 서장은 사고에 대해 대통령실에 다시 연락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렇다면 당시 이 전 서장은 어디서 무얼 하고 있었을까.


이 전 서장은 참사 당일 용산경찰서 부근에서 저녁 식사를 했다. 이후 밤 9시 47분께 관용차를 타고 이태원으로 향했는데 녹사평역 인근에서 차가 막히며 관용차에서 1시간을 허비했다.


그러다 밤 10시 55분께 차에서 내려 현장까지 걸어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뉴시스


대통령실 국정상황실은 사고 발생이 지난 밤 11시 1분이 돼서야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고 발생 사실을 보고했으며 경찰은 다음 날인 30일 새벽 0시 5분 대통령실에 상황을 최초로 보고한 것이 추가로 드러났다.


이태원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청 특별수사본부는 이 전 서장과 박희영 용산구청장 등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인사이트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가안전시스템 점검회의를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 /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사고와 관련해 엄정한 책임 묻겠다"


한편 윤 대통령은 7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가안전시스템 점검 회의'를 주재했다.


윤 대통령은 회의에 앞서 "아들딸을 잃은 부모의 심경에 감히 비할 바는 아니지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대통령으로서 비통하고 마음이 무겁다"며 "말로 다할 수 없는 비극을 마주한 유가족과 아픔과 슬픔을 함께하고 있는 국민들께 미안하고 죄송한 마음"이라며 심경을 밝혔다.


인사이트지난달 30일 아침 이태원 압사사고와 관련해 유류품을 수색하는 경찰 / 뉴시스


이어 "경찰 업무에 대해서는 대대적인 혁신이 필요하다"며 "이번 참사와 관련해 진상 규명이 철저하게 이뤄지도록 하고 그 결과에 따라 책임 있는 사람에 대해서는 엄정히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참사를 책임 있게 수습하는 것은 물론 다시는 이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모든 역량을 쏟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이태원역에 마련된 추모공간 /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