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 10℃ 서울
  • 10 10℃ 인천
  • 8 8℃ 춘천
  • 10 10℃ 강릉
  • 10 10℃ 수원
  • 10 10℃ 청주
  • 10 10℃ 대전
  • 11 11℃ 전주
  • 12 12℃ 광주
  • 11 11℃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이름도 모르는 먼 친척이 남긴 '유산' 160억 상속받으라고 합니다"

드라마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 실제로 일어나 눈길을 끌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유언도 없이 세상 떠난 남성...상속자 찾아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어느날 당신에게 걸려온 전화 한 통.


"당신 앞으로 남겨진 OOO씨의 유산이 있습니다. 받아가세요"


처음 들어보는 이름에 장난 전화라 생각했던 이 전화가 운명을 바꿀 신호였다는 드라마 같은 일이 실제로 일어났다.


인사이트Block Club Chicago


지난 24일(현지 시간) 미국 시카고 지역 매체 '블럭 클럽 시카고(Block Club Chicago)'는 조셉 스탠캑(Joseph Stancak)이라는 남성이 1100만 달러(한화 약 156억 원)에 달하는 유산을 남기고 사망한 이후 벌어진 일을 소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스탠칵은 시카고 남서부 게이지파크 지구의 작은 집에서 살고 있었다.


그가 살던 집은 32만5000달러(한화 약 4억6200만 원)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검소한 줄 알았던 할아버지...반전은?


그러던 지난 2016년 12월 23일, 스탠칵이 87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유언장 발견되지 않았다.


이웃들은 스탠칵을 '매우 검소한 사람', '조용하게 지내다 간혹 집을 고치거나 가꾸던 사람' 등으로 기억하고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나 알고보니 스탠칵은 엄청난 부자였다.


그의 재산은 보트 한 척과 은행 예금, 뮤추얼펀드 투자금 등 무려 1100만 달러에 달했다.


결혼을 하지 않아 자녀가 없었으며 6명의 형제자매가 있었지만 앞서 모두 사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수년에 걸쳐 관련 있는 상속인 찾아내


이에 그의 재산을 상속 받을 사람을 수년에 걸쳐 추적해야만 했다.


재무관실 대변인에 따르면 수년동안 그의 남은 가족들을 찾아다녔다.


그 결과 5세대에 걸친 상속인 119명을 찾아냈다.


인사이트119명의 상속인을 찾아낸 변호사 로드니(Rodney)와 케네스 피어시(Kenneth Piercey) / Piercey & Associates LTD


문제는 이들이 시카고를 포함한 일리노이주 외에 뉴욕, 뉴저지, 미네소타, 아이오와를 비롯해 캐나다, 영국, 독일, 폴란드, 체코, 슬로바키아 등 북미와유럽 곳곳에 퍼져 살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이들 중 그 누구도 스탠칵을 알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은 세금을 제외하고 1인당 평균 6만 달러(한화 약 8500만 원)씩 상속받을 예정이다.


모든 유산이 나눠지는 데까지는 최대 4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재무관실은 "미국 역사에서 유언장 없이 남겨진 미청구 재산이 상속자에게 반환된 사례 중 가장 큰 금액"이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