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5 -5℃ 인천
  • -6 -6℃ 춘천
  • -1 -1℃ 강릉
  • -4 -4℃ 수원
  • -2 -2℃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2 2℃ 광주
  • 0 0℃ 대구
  • 2 2℃ 부산
  • 6 6℃ 제주

인체조직 기증으로 100명에게 새삶 선물하고 하늘의 별이 된 29살 천사 이진주 양

갑작스럽게 뇌사 상태에 빠진 20대 여성이 인체 조직 기증으로 100여 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인사이트이진주 씨 /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갑작스럽게 뇌사 상태에 빠진 20대 여성이 인체 조직 기증으로 100여 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27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이진주 씨는 지난달 13일 지인들과 식사 도중 갑작스럽게 쓰러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뇌사 추정상태가 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가족들은 하늘이 무너져내릴 것만 같았지만 이씨의 마지막이 누군가 돕는 아름다운 모습으로 기억되길 바라며 기증을 결심했다. 


이에 이씨는 지난 15일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에서 인체조직을 기증한 뒤 세상을 떠났다. 


이씨는 강릉에서 1남 1년 중 장녀로 태어났다. 차분하고 내성적인 성격이었지만, 주변의 어려운 사람을 보면 먼저 다가가 도움을 주는 따뜻한 마음씨를 가진 이였다고 한다. 


인사이트이진주 씨 /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이씨의 아버지는 "아이들이 어렸을 때 엄마와 헤어지고 혼자 키워서 딸을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고 밝혔다. 


이어 "외부로 돌아다녀야 하는 직업 탓에 애들을 잘 챙기지 못한 게 한이 된다"며 "진주가 10살 때부터 동생을 데리고 밥을 해 먹었다"고 했다. 


가족들은 '회복이 어려우니 마음의 준비를 하라'는 의료진의 이야기를 듣고 기증을 결심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씨의 아버지는 "점차 안 좋아지는 몸 상태를 보면서 이대로 진주를 떠나보낼 수 없었다"고 했다. 


이어 "마지막 가는 길이 누군가에게 희망이 되고, 따뜻한 사랑을 나눈 사람으로 기억되길 바랐다"며 "어려운 이를 돕는 것을 좋아하는 아이였으니 하늘에서도 기뻐할 것 같다"고 밝혔다. 


문인성 기증원장은 "삶의 끝에서 다른 아픈 이들을 위한 기증을 결심해 주신 이진주 씨의 가족과 기증자에게 감사드린다"며 "생명 나눔을 실천해주신 그 숭고한 결정이 아름답게 기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뇌사는 사고 또는 질환으로 노의 모든 기능이 상실되고 자발호흡이 소실되어 인공호흡기로 호흡, 적극적인 치료에도 불구하고 회복이 불가능해 수일 내지 수주 이내 사망에 이르는 상태를 말한다. 


뇌사 시에는 심장, 신장, 간장, 폐, 췌장, 췌도, 소장, 위장, 십이지장, 대장, 비장, 손과 팔, 발과 다리, 안구를 기증할 수 있다. 


또 이를 이식하여 장기기능부전환자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