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20 20℃ 인천
  • 17 17℃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1 21℃ 청주
  • 22 22℃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2 22℃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커피믹스 뜯었더니 흰가루가...대한민국 공무원들 태국 넘어가 마약 밀수 막았다

한국 공무원들이 태국으로 직접 넘어가 국내 마약 유통을 막았다.

인사이트태국 수완나품 공항에서 마약류인 필로폰을 커피믹스 봉지에 은닉한 뒤 국제우편으로 보내려던 시도가 적발된 모습 / 사진 = 관세청


대한민국 공무원들 태국 직접 넘어가 마약 밀수 막아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마약 관련 범죄가 최근 국내에서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한국의 마약 청정국 위상이 흔들리는 가운데 우리나라 공무원들이 직접 '마약 유통 허브'로 꼽히는 태국으로 넘어가 마약 밀수를 막았다. 이들이 잡아낸 마약의 양은 392만명이 투약할 수 있는 분량이다.


지난 20일 관세청은 올 5월에서 8월까지 태국 관세총국과 합동 마약밀수단속 작전을 진행해 국내로 밀반입하려던 필로폰 22kg, 야바 29만정 등 불법 마약류 35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동 작전의 작전명은 '사이렌'이었다.


인사이트태국 관세총국의 합동단속본부 / 뉴시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작전명 '사이렌'...마약 공급지, 소비지 관세 당국 간의 합동 작전


작전명 '사이렌'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진행된 마약 공급지, 소비지 관세 당국 간의 합동 작전이었다.


이번 작전은 최근 태국 등 동남아 지역 발(發) 마약 밀수가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골든 트라이앵글'로 불리는 태국ㆍ미얀마ㆍ라오스 3개국 접경지역에서만 필로폰 등 전 세계 마약의 25%가 생산된다.


지난해 국내 필로폰 밀수 적발 건수의 64%(79건)는 동남아 지역에서 들어온 것이었다. 


특히 태국발 밀수가 60건(41㎏)으로 절대다수였다. 지난해 검거된 외국인 마약사범 중에서도 태국인(888명)이 가장 많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 관세청


직접 태국에 정보 요원 보내 현지 요원과 함께 근무


관세청은 지난 해 11월 태국 관세 당국에 합동 단속을 제안했다. 태국 측이 이를 수락하면서 사이렌 작전이 이뤄질 수 있었다.


두 나라는 직원 교육 등을 거쳐 5월 2일 태국 관세총국, 방콕 수완나품 국제공항 두 곳에 합동 본부를 설치했다. 한국에서 보낸 정보 요원과 태국 현지 정보 요원이 함께 근무를 시작했다.


이들은 마약 밀수 동향 정보를 실시간 분석·공유하면서 한국으로 나가는 태국발 마약 은닉 의심 화물을 추적했다. 관세청에서 4차례에 걸쳐 7명이 파견 나간 이 작전은 8월 말까지 이어졌다.


인사이트사진 = 관세청


커피믹스 속에서 필로폰 적발


관세청에 따르면 과자 상자와 초콜릿, 커피믹스, 의자처럼 다양한 곳에 마약을 숨겼다가 들통이 났다.


5월 23일 수완나품 공항에서 한국산 커피 믹스에 커피·프림 등과 함께 포장한 필로폰 53g을 적발한 게 대표적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봉지 커피에 마약을 숨기는 한국 내 적발 사례를 고려해 정밀검사하던 중, 칼로 예리하게 자르고 테이프로 붙인 자국을 발견해 필로폰을 찾아냈다.


이런 방식으로 태국서 필로폰 밀수를 시도한 사례는 합동 단속 기간 중 두 차례 더 적발됐다. 그 밖엔 한국행 여행자가 가방 등받이에 필로폰을 은닉해 태국서 출국하려다 붙잡히기도 했다.


인사이트한-태 마약 단속성과 성과평가 세미나에서 개회사 중인 윤태식 관세청장 / 뉴시스


합동 단속 글로벌 마약 공급망을 차단에 효과적...태국 관세총국과 상호협력 강화


관세청은 양자 합동 단속이 글로벌 마약 공급망을 차단하기 위한 효과적 방법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직원의 현지 파견으로 범죄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고 현지 관세 당국과 선별·검사를 같이하면서 마약 은닉 수법이나 적발 기법 같은 노하우도 공유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관세청과 태국 관세총국은 20일 서울에서 상호협력 강화 의향서를 체결하고 합동단속 연례화, 마약류 밀수 정보 실시간 교환 등에 나서기로 했다. 


윤태식 관세청장은 "앞으로 마약류 주요 공급 지역에 있는 국가들과 양자 합동 단속을 확대하고, 국내·외 유관기관과의 공조 체계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