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엄마, 책냄새 맡으면 눈물이 안 멈춰요"...'숙제 알레르기' 호소한 11세 소년

'숙제 알레르기'를 앓고 있다고 주장하는 11세 소년의 사연이 화제다.

인사이트网易视频


코를 막고 눈물을 뚝뚝 흘리는 소년...이유는?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숙제 알레르기'를 앓고 있다고 주장하는 11세 소년의 사연이 화제다.


화제의 소년은 눈물을 뚝뚝 흘리면서 괴롭다는 표정을 지어 보였다.


인사이트网易视频


이 모습을 본 어른들은 소년의 행동을 가여워하면서도 귀여워 웃음을 참지 못했다.


이 사연은 지난 11일(현지 시간) 중국 최대소셜네트워크 서비스 웨이보(Weibo)에 한 영상이 공개되면서 알려지게 됐다.


인사이트网易视频


'숙제 알레르기'가 있다고 주장하는 11세 소년


올해 11세인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은 "책냄새 때문에 눈물이 그치지 않는다"고 호소했다.


소년은 눈에 눈물이 그렁그렁한 채로 "숙제를 못 하겠다"고 울먹였다.


인사이트网易视频


'숙제 알레르기' 때문에 괴롭다고 주장하던 아이는 그동안 어떻게 참았느냐는 어머니의 질문에 "잠복기가 5년인 것 같다"고 답했다.


아이의 황당하지만 그럴듯한(?) 대답에 어머니는 웃음을 지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숙제 알레르기'가 생겼다는 소년의 말에 어머니의 반응


숙제 알레르기를 호소하는 아들을 본 어머니는 어떻게 반응했을까.


어머니는 "병원에 가자"는 말로 아들을 압박했다. 아이는 '병원'이라는 단어를 듣자마자 다시 숙제하기 시작한다.


어머니는 아들이 어렸을 때부터 기발한 이야기를 자주 했다면서 웃음을 지으며 동영상을 마무리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공개된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잠복기 5년은 너무 긴 거 아니냐", "나도 어렸을 때 '이 알레르기' 앓은 적 있다" 등의 웃픈 반응을 보이고 있다.


중국 매체 SCMP는 한 조사결과를 인용해 중국의 초등학생들은 일평균 2.82시간을 숙제를 위해 쓰는 것으로 드러나는 등 과중한 숙제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网易视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