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찰스 3세 국왕과 카밀라 왕비를 영원히 따라다니는 19금 충격 대화

찰스 3세가 즉위하자 왕비 카밀라와의 사이에 있었던 19금 대화 내용이 재조명되고 있다.

인사이트찰스 3세 / GettyimagesKorea


영국 새 국왕에 찰스 3세 즉위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서거에 따라 왕위를 계승 받은 찰스 3세가 영국 국왕으로 공식 선포됐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영국 즉위위원회는 런던 세인트 제임스 궁전에서 열린 즉위식에서 "찰스 필립 아서 조지 왕세자가 찰스 3세 국왕이 됐다"고 선언했다.


찰스 왕세자는 어머니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서거하자 자동으로 왕위를 승계받았다.


인사이트찰스와 카밀라 / GettyimagesKorea


찰스 국왕은 1948년생으로 올해 74세다. 64년 '왕세자' 시절을 끝내고 74세에 왕이 됐다.


역대 영국 국왕 중 가장 늦은 나이에 즉위했다.


인사이트Daily Mail


찰스 국왕과 왕비 카밀라를 따라다니는 '탐폰게이트'


찰스 3세는 1981년 다이애나와 결혼했으나 당시 유부녀였던 카밀라 파커 볼스와 불륜 관계를 유지하다 1996년 다이애나와 이혼했다.


두 사람의 깊은 관계가 밝혀진 건 1993년이었다. 이들이 불륜하며 통화하던 6분짜리 '19금' 통화 내용이 공개되면서다.


찰스는 카밀라에게 "당신의 탐폰(삽입식 생리대)이 되고 싶다, 바지 속에서 살고 싶다"고 말하는 은밀한 대화가 언론에 폭로됐다.


인사이트찰스와 카밀라의 대화 스크립트 / Twitter


또 찰스는 "당신의 모든 걸 느끼고 싶다, 특히 들락거리면서"라고 했고, 카밀라는 "당신의 탐폰 박스가 돼 주겠다. 계속할 수 있도록" 등의 멘트를 쏟아냈다.


해당 통화 녹음본은 현재 찾아보기 어렵지만, 대화 스트립트와 언론 보도가 계속 재조명되고 있다.


인사이트다이애나와 찰스 / STRINGER


찰스와 카밀라 그리고 다이애나...새 英왕실의 역사


다이애나의 교통사고 사망 이후 왕실은 불륜 기사로 타격을 입은 명성을 재건해야 하는 숙제를 짊어지게 됐다.


논란에도 찰스와 카밀라는 1999년 런던 리츠 호텔에서 열린 카밀라의 동생 생일에 함께 참석하면서 처음으로 공개 석상에 섰다. 이후 2005년 결혼했다.


카밀라는 2013년 의회 개원식에 왕비 왕관을 쓰고 찰스의 옆자리를 지켰고, 엘리자베스 여왕과 필립 공 옆에 앉았다.


인사이트카밀라와 찰스 / GettyimagesKorea


지난 9일 카밀라는 공작부인에서 왕비 폐하가 됐다.


영국 왕실 공식 홈페이지를 보면 카밀라의 공식 호칭이 '콘월 공작부인 전하(HRH The Duchess of Cornwall)'에서 '왕비 폐하(Her Majesty The Queen Consort)'로 변경했다.


그동안 카밀라 왕비는 공주 호칭을 받지 못하고 공작부인 호칭을 받았다. 반면 전처 다이애나는 공주 호칭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