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1 21℃ 인천
  • 26 26℃ 춘천
  • 24 24℃ 강릉
  • 25 25℃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4 24℃ 전주
  • 25 25℃ 광주
  • 26 26℃ 대구
  • 24 24℃ 부산
  • 23 23℃ 제주

쓰다 버린 일회용 마스크 콘크리트에 갈아서 넣었더니 기적 같은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일회용 마스크 폐기물을 콘크리트에 섞어 갈아 넣었더니 놀라운 결과가 나와 화제를 모은다.

인사이트일회용 마스크 쓰레기 물고 있는 야생동물 모습 / Dirk Blondeel


일회용 마스크 폐기물 콘크리트에 섞어 갈아 넣으면 더 단단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화제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코로나 이후 마스크는 이제는 없어서는 안 될 필수품이 돼버렸다. 하지만 한 번 쓰리고 버리는 마스크는 환경적 측면에서 적지 않은 문제를 낳고 있다.


인가들이 무심코 쓰고 버린 마스크 때문에 고통받는 야생동물들의 사진은 공개될 때마다 마스크 폐기물의 해결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진다.


이런 가운데 일회용 마스크 폐기물을 콘크리트에 섞어 갈아넣으면 더 단단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마스크 폐기물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마스크와 의료용 장갑, 격리 가운 등을 건축용 콘크리트 첨가제로 쓸 수 있는지 연구


호주 로열 멜버른 공대(RMIT) 연구진은 코로나19 유행으로 사용량이 증가한 개인방역장비(PPE)인 마스크와 의료용 장갑, 격리 가운 등을 건축용 콘크리트 첨가제로 쓸 수 있는지 연구에 나섰다.


PPE를 분쇄한 뒤 0.1~0.25% 사이의 다양한 부피로 개별 첨가했을 때 각각의 성능이 어떻게 변하는지 측정한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파쇄된 PPE 콘크리트 강도 향상시켜


그 결과, 파쇄된 PPE는 콘크리트 강도와 균열 저항성을 큰 폭으로 향상시켰다.


의료용 장갑은 압축 강도를 최대 22%까지 증가하게 했다. 일회용 마스크(17%), 격리 가운(15%) 순으로 압축 강도가 높았다.


코로나 이후 전 세계적으로 매일 5만 4천 톤의 개인방역장비 폐기물이 생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유의미한 결과라는 설명이다.


인사이트Mary Caporal Prior


인사이트Mijam Van Otterlo


마스크 등 일회용 방역용품 폐기물 줄일 수 있는 실질적인 해결책 될 수도 있어


연구 공동 저자인 라지프 로이찬드 박사는 "전 세계 건설업계가 PPE 폐기물을 가치 있는 자원으로 바꾸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실질적인 잠재력이 있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비록 초기 단계의 연구이지만, 효과적인 재활용 시스템의 개발을 향한 중요한 단계"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