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6 16℃ 인천
  • 16 16℃ 춘천
  • 13 13℃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8 18℃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주문할 때 요청사항에 '단골'이라고 뻥치셨죠? 알바생은 다 알고 있습니다

배달 주문할 때 요청사항에 '단골'이라 거짓말 치면 안 되는 이유가 밝혀졌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매번 주문하는 단골입니다. 서비스 부탁드려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주문할 때 단골이라고 뻥쳐도 몇 번 주문했는지 보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오자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글에 따르면 매번 단골임을 앞세워 과도한 서비스를 요구하던 첫 주문 고객의 정체를 사실 사장님과 알바생은 다 알고 있었다.


배달의민족이 지난해 8월 3일부터 고객의 최근 6개월간 '주문 횟수' 정보를 음식점주에게 제공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고객의 주문이 들어오면 배민 주문 접수 창에서 주문내역, 요청사항 등과 함께 6개월 이내 주문 횟수가 표시된다.


만약 첫 고객일 경우 '우리 가게 첫 주문한 고객입니다'라는 문구가 크게 나타나기 때문에 아무리 단골이라고 거짓말해도 들킬 수밖에 없다.


과거 음식점주들은 주문 횟수에 따라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싶었지만, 첫 주문에 단골이라 주장하며 무리한 요구를 하는 진상 고객들 때문에 골머리를 앓았다.


해당 기능이 도입된 후 식당 사장들은 진짜 단골인지 알 수 없어 답답했던 고민을 덜 수 있게 됐다며 기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연을 들은 누리꾼들은 저마다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매번 주문할 때마다 리뷰 한 번도 안 썼는데 서비스 왕창 주신 이유가 이거였구나", "한 곳에서 65번이나 시켜 먹었는데 부끄럽다", "매번 시키다 안 시키니 사장님이 '한 번 더 기회를 달라'고 문자 보낸 썰이 기억난다"며 웃음을 삼켰다.


반면 "첫 주문에 단골이라고 거짓말 친 적 많은데 앞으로 어떡하지"라며 아쉬움을 토로하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또한 알바생이라 신분을 밝힌 누리꾼들은 "사실 알바생과 사장님은 다 지켜보고 있어요", "과한 단골손님은 주소만 보고 서비스부터 넣습니다"라며 단골에 대한 내적 친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주문 횟수 정보는 제공에 동의한 고객에 한해서만 음식점주에게 노출된다.


배달의민족 이용자는 '앱→환경 설정→내 주문 횟수를 가게에 제공'을 통해 정보 제공 여부를 직접 선택할 수 있다.


현재 배민을 제외한 '요기요'와 '쿠팡이츠'는 주문자의 전화번호와 주문 횟수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