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 12℃ 서울
  • 16 16℃ 인천
  • 9 9℃ 춘천
  • 17 17℃ 강릉
  • 13 13℃ 수원
  • 15 15℃ 청주
  • 14 14℃ 대전
  • 16 16℃ 전주
  • 16 16℃ 광주
  • 16 16℃ 대구
  • 20 20℃ 부산
  • 20 20℃ 제주

여수 싸이 '흠뻑쇼', 확진자 대거 발생...관람객 2만 8000명 검사 권유

싸이 '흠뻑쇼'가 여수에서 열린 이후 광주, 전남에서는 117일 만에 일일 확진자 1만명대를 기록했다.

인사이트여수에서 열린 싸이 '흠뻑쇼' 공연 현장 사진 / 뉴스1


[뉴스1] 전원 기자 = 광주·전남에서 117일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1만명대를 기록했다.


10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날 기준 광주 5159명, 전남 5863명 등 1만102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4월14일 1만446명(광주 4725명, 전남 5721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117일 만에 1만명대 확진자 발생이다.


특히 전남에서는 가수 싸이의 지난 6일 여수 '흠뻑쇼' 공연에 다녀온 45명이 전날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이들에 대한 PCR검사가 진행 중으로 해당 공연에 다녀온 코로나19 확진자는 66명으로 늘어난 상황이다.


공연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된 코로나19 환자들은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자기기입식 역학조사서를 제출하면서 이동 경로가 파악된 경우다. 싸이의 여수 공연에는 2만8000여 명이 운집한 것으로 파악됐다.


공연장에서 감염됐는지 여부는 확인할 수 없지만 추가 감염자가 발생할 가능성은 높은 것으로 방역당국은 보고 있다.


다만 방역당국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세의 원인이 대규모 공연과 직접적인 상관 관계가 있다고 보지는 않고 있다.


4차 예방접종 효과가 감소하고 있는데다가 휴가철을 맞아 이동이 빈번해지고 사람들간의 접촉이 많아지면서 코로나19 확진자 수도 증가한 것으로 방역당국은 분석했다.


방역당국은 공연을 찾은 사람들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데다가 다수가 타지역에서 온 것으로 알려지면서 공연을 찾은 2만8000여명에게 문자메시지를 발송, 증상이 있는 경우 신속하게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할 방침이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지난 9일 45명이 신속항원 검사를 받아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에 이들에 대한 PCR 검사를 진행 중이다. 앞서 양성 판정을 받은 21명을 포함하면 60명 이상이 양성 판정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공연장을 찾은 확진자의 수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공연으로 인해 감염됐다거나 확진자가 크게 늘었다고 단정하기는 어렵다"며 "산발적 감염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최근 상승 추이와 휴가철 영향이 큰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공연을 찾은 사람 전체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여수시는 싸이 '흠뻑쇼' 공연에 대비해 종합안전대책을 마련하고 방역과 의료, 교통 등 대응 체계를 구축한 바 있다.


한편 싸이 '흠뻑쇼'는 지난 7월9일 인천을 시작으로 서울, 수원, 강릉, 여수, 대구, 부산 순으로 전국 투어를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