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31 31℃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8 28℃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28 28℃ 부산
  • 30 30℃ 제주

"친정엄마도 안 할 듯"...월급 180만원짜리 '베이비시터' 구인글의 '근무 조건'

최악의 조건으로 180만 원짜리 베이비시터를 구한다는 구인 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월급 180만 원에 가사 겸 베이비시터 구하는 구인글에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4살 아이를 돌봐줄 베이비시터를 구한다는 글에 누리꾼들이 공분했다.


글 내용에 따르면 작성자 A씨는 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주 4일간 오후 6시부터 새벽 6시까지 일할 수 있는 가사 겸 베이비시터를 구한다고 설명했다.


뒤이어 '낮에 일하는 사람은 지원이 안된다'는 말을 시작으로 수많은 조건들이 붙기 시작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우선 출근과 퇴근을 하게 되면 문제로 꼭 알려줘야 하고, 밤에 일하는 만큼 편하게 자려는 생각으로 오지 말라고 당부했다.


밤새 눈뜨고 있으라는 건 아니지만 아이 온도 체크해서 선풍기를 켜주고 이불 덮어주는 걸 바란다면서 '이것 해주세요'란 말 안 해도 자기 살림처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히 "냉장고에 있는 음식을 탐내지 말아 주세요. 버리든 먹든 제가 알아서 해요"라면서 "'안 먹으면 나 줘'라는 말 제일 싫어요"라고 강조했다.


또 명절이나 생일은 모두 챙겨드리고 3개월이 지나면 급여도 올려주면서 때때로 과일 혹은 떡, 고기를 사드린다고 선심 쓰듯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 자신도 힘들어서 사람 구해놓고 일하는 입장이라 남을 도울 형편은 안되니 사정 어렵다는 말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


마지막으로 자신이 대단한 걸 바라지 않는다면서 '기본'만 하면서 아이에게 최선을 다해달라고 하며 남자는 안되고 55세 이상 여사님으로 구한다고 글을 마쳤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기가 막히다며 "최저시급도 안되는 돈 받으면서 저런 수발을 들 사람이 어딨냐", "친정 엄마도 안 할 듯", "차라리 CCTV를 달아놓으세요"라며 비꼬았다.


한편 올해 최저임금 9,160원을 기준으로 계산해도 주휴수당을 포함한 시급은 1만 992원, 월급(주 40시간 기준)은 191만 4,440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