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24시간 만에 수차례 내리쳐 시민 20명 사망케 한 인도 '살인 벼락'

인도에서 하루 만에 시민 20명이 벼락에 맞아 숨지는 비극이 일어났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인도에서 하루 만에 시민 20명이 벼락에 맞아 숨지는 비극이 일어났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24시간 동안 수차례 내리친 낙뢰에 시민 수십 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지난 25일 인도 비하르(Bihar)주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날 인도 비하르주 지역에는 하루 내내 폭풍우와 천둥을 동반한 강한 비가 쏟아졌다.


인사이트니티쉬 쿠마르 총리 / Twitter 'NitishKumar'


특히 벼락이 수차례 내리치면서 비하르주 내 8개 지역에서 총 20명이 낙뢰 사고로 사망했다.


비극적인 소식에 비하르주 총리 니티쉬 쿠마르는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희생자들에 대한 애도의 마음을 전했다.


또한 니티쉬 쿠마르 총리는 희생자의 유가족에게 40만 루피(한화 약 654만 원)의 위로금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니티쉬 쿠마르 총리는 "인도 국가재난대응국의 권고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악천후 중에는 집에 머물 것"을 권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도에서 낙뢰 사고로 목숨을 잃는 일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매년 6~9월 우기를 겪는 인도는 집중 호우가 쏟아지는 기간에 매년 평균 2000명이 벼락을 맞아 사망하고 있다.


지난 2019년에는 한해 낙뢰 사고로 사망한 이들이 2900명이나 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수많은 이들을 목숨을 앗아간 낙뢰를 '살인 벼락'이라고 칭하고 있다.


BBC에 따르면 지난해 남부 안드라프라데시 주에서는 13시간 동안 36,749번의 번개가 쳐 시민들을 공포로 몰아넣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