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7 27℃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7 27℃ 전주
  • 25 25℃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현상금 65억 내걸자 2주 만에 잡혔다...마약 조직 이끌던 '코카인 여왕' 최후

아들들과 함께 대형 마약 조직을 이끌던 온두라스 '코카인 여왕'이 미국에 넘겨졌다.

인사이트에들린다 보바디야 / The Bobr Times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아들들과 함께 대형 마약 조직을 이끌던 온두라스 '코카인 여왕'이 미국에 넘겨졌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온두라스 당국은 '로스몬테스' 카르텔 두목인 에들린다 보바디야(61)를 미국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EFE 통신 등에 따르면 수갑을 찬 보바디야는 미국 마약단속국(DEA) 요원들의 감시를 받으며 미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버지니아 동부 지역 법원 기소장에는 보바디야의 두 아들은 온두라스에서 가장 큰 마약 조직 중 하나인 '로스몬테스'를 이끌었으며 몇 톤에 이르는 코카인을 유통한 혐의가 있다고 했다.


인사이트Twitter 'DEAHQ'


'코카인 여왕'이라는 별명을 갖진 보바디야는 지난 5월 온두라스 북동부 산악지역에서 체포됐다.


미국이 보바디야와 두 아들에게 각각 500만 달러(한화 약 65억 7,000만 원) 현상금을 내건 지 2주 만이었다.


보바디야는 붙잡혔지만 체포 과정에서 그의 아들 티토 몬테스가 총에 맞아 사망했고, 다른 아들은 현장에서 도주해 경찰이 추격하고 있다.


지난 2017년 체포된 또 다른 아들은 이미 37년 형을 선고받고 교도소에 수감된 상태다.


인사이트에들린다 보바디야와 두 아들 / TU NOTA


중미에 있는 온두라스는 콜롬비아 등에서 생산되는 코카인 등 마약을 미국에 유통하는 중간 기착지다.


로스몬테스 카르텔은 멕시코, 콜롬비아 등의 마약 조직과 손잡고 미국에 마약을 공급해 왔다.


한편 지난 1월 퇴임한 후안오를란도 에르난데스 전 온두라스 대통령도 마약 밀매 혐의로 지난 4월 미국에 인도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