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9 29℃ 제주

"결혼식에 축의금 5만원 냈더니 '기분 나쁜 일' 있었냐는데, 제가 잘못한 건가요?"

지인 결혼 축의금으로 5만 원을 냈다가 불편한 사이가 돼버린 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축의금 5만 원 냈던데... 혹시 나한테 기분 나쁜 일 있어?"


축의금 적정 금액에 대한 논란이 있을 때마다 누리꾼들 사이에선 토론의 장이 열린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인 결혼식에 축의금 5만 원을 냈다가 연락을 받아 혼란스럽다는 글이 올라왔다.


사연자 A씨는 당시 지인의 결혼식에 참석해 자연스럽게 5만 원의 축의금을 내고 돌아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자 다음 날 지인은 자신에게 기분 나쁜 일 있냐며 5만 원만 낸 것이 맞는지 재차 물어봤다.


궁금해서 물어본 것이 아니라 왜 5만 원만 냈냐는 의미인 것을 이해한 A씨는 이 상황이 이해 되지 않았다.


공교롭게도 당일 또 다른 지인의 결혼식에 참가해야 했던 A씨는 한참을 고민하다 이번엔 10만 원으로 축의금을 냈다.


그러면서 "서울 결혼식은 축의금 5만 원 내고 밥 먹고 오면 욕먹는 것이냐"며 누리꾼들의 의견을 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갈렸다. 일부 누리꾼들은 "쉬고 싶은 시간에 5만 원 내고 웨딩 뷔페 먹는 게 좋은 줄 아나", "차비나 오가는 시간은 왜 돈으로 계산 안 해주냐", "와준 것만으로도 고마워해야지"라고 말하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반면 "요새 물가 때문에 기본이 10만 원", "밥 값만 5만 원이 넘는데 너무했다", "밥 안 먹고 5만 원 낸 것도 별론데 밥까지 먹은 거면 양심 없다"고 말하며 축의금 금액을 타박했다.


한편 결혼식이 늘면서 청첩장을 받는 경우도 늘고 있는 데다 물가 상승으로 인해 축의금을 얼마나 하는 게 적당할지 고민하는 사례가 많아졌다.


최근 물가 상승으로 인해 축의금 역시 인플레이션 됐다는 말이 나오고 있으며, 축의금이 10만 원대로 껑충 뛰다 보니 부담스럽다는 목소리가 끊이질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