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폭염에 하루 종일 '에어컨' 바람 쐬다가 오른쪽 몸 '마비' 온 남성

중국 시안에 사는 한 남성이 더운 날씨에 하루종일 에어컨 바람을 쐬다가 급성 뇌경색으로 몸에 마비가 왔다.

인사이트에어컨 바람 하루종일 쐬다가 마비 온 남성 / 星视频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전 세계 곳곳에서 연일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고 있다.


에어컨 바람을 쐬지 않고는 단 1분도 있기 힘들다는 사람들도 많다.


하루 종일 에어컨 바람을 쐬는 사람들에게 경종을 울리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성시빈은 하루종일 에어컨 바람을 쐬다가 급성 뇌경색으로 몸에 마비가 온 남성의 소식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星视频


중국 산시성 시안에 사는 남성 A씨는 연일 이어지는 폭염으로 하루 종일 에어컨 아래서 지내는 일이 많았다.


어느 날 부터 A씨는 자신의 몸에 변화가 생기는 것을 느끼게 됐다. 오른 팔에 힘이 잘 힘이 들어가지 않고 저리는 등의 증상을 보였다.


A씨는 단순히 피곤해서라고 생각하고 대수롭게 생각하지 않았다. 그런데 갑자기 오른쪽 몸 전체가 마비돼 팔 다리를 움직일 수도, 말을 제대로 할 수도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뒤늦게 자신의 건강이 심상치 않음을 인지한 A씨는 구급차를 불러 병원으로 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응급실로 이송된 A씨는 의사로부터 '급성 뇌경색'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의사는 에어컨을 과하게 틀면 기온 차로 인해 혈관이 갑자기 수축과 팽창을 반복해 혈액 내 수분이 감소하고 점도가 높아져 뇌로 가는 혈액이 막히게 되어 뇌졸중을 쉽게 유발할 수 있다고 전했다.


날씨가 덥고 습하더라도 에어컨이나 선풍기 바람을 얼굴에 직접 쏘이지 않는 것이 좋고 온도를 적당히 조절하는 것이 좋다고 했다.


한편 A씨는 치료를 받은 후 상태가 많이 호전된 것으로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