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코인으로 떼돈 벌자 사회환원하고 싶다며 식당 종업원에게 팁 390만원 준 남성

미국 펜실베니아주의 한 식당에서 한 남성이 팁으로 390만원을 남겨 화제가 되고 있다.

인사이트식당에서 종업원 마리아나 램버트(가운데)에게 3000달러 팁을 남긴 에릭 스미스(왼쪽) / WNEP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스크랜턴의 한 식당에서 1만7300원 치 음식을 먹은 한 남성이 팁으로 390만 원을 남겨 화제가 되고 있다.


이 남성의 정체는 바로 암호 화폐로 어마어마한 떼돈을 번 것으로 전해져 더욱 놀라움을 산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뉴욕포스트는 에릭 스미스라는 남성이 한 식당에서 피자를 주문한 후 자신의 테이블을 담당한 종업원에게 팁 3000달러(한화 약 390만 원)을 남긴 소식을 보도했다.


에릭 스미스는 지난달 16일 한 식당에서 돌돌 말아서 만든 피자의 일종인 스트롬볼리를 주문했다.


인사이트팁 300만 원 받은 종업원 마리아 / WNEP


식사와 서비스에 만족한 그는 스트롬볼리 가격 13달러 25센트를 신용카드로 계산한 후 별도로 종업원 마리아나 램버트를 위한 팁이라며 3000달러를 냈다.


식당 매니저인 맷 마티니는 "고객이 계산할 때가 되자 램버트가 눈물을 글썽이고 동요하며 사무실로 들어와 고객이 13달러 25센트 식사에 3000달러 팁을 남겼다고 말했다"고 했다.


쉬는 날임에도 식당을 찾은 다른 매니저 재커리 제이콥슨이 스미스에게 팁을 많이 남긴 이유에 대해 물었다고 한다.


인사이트스미스가 "예수를 위한 팁"이라고 적은 영수증 / WNEP


그러자 스미스는 자신이 암호화폐에 관여하고 있고 그냥 사회에 환원하려는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스미스는 신용카드 전표에 "예수를 위한 팁"이라고 쓴 것으로 전해진다.


이 문구는 수년간 여러 식당에서 큰 팁을 남긴 익명의 인스타그램 사용자의 계정 이름을 참조한 것으로 보인다.


제이콥슨은 팁이 2년간 식당에서 일한 램버트에게 큰 도움이 됐다면서 "아직 세상에 좋은 사람들이 있어 다행"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