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6 26℃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5 25℃ 수원
  • 27 27℃ 청주
  • 30 30℃ 대전
  • 29 29℃ 전주
  • 30 30℃ 광주
  • 31 31℃ 대구
  • 28 28℃ 부산
  • 31 31℃ 제주

송혜교, 삼성동 단독주택 '79억'에 매각...시세차익 29억

배우 송혜교씨가 매입한 지 17년 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소재 한 단독주택을 79억원에 판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인사이트Instagram 'kyo1122'


[뉴스1] 신현우 기자 = 배우 송혜교씨가 매입한 지 17년 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소재 한 단독주택을 79억원에 판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당초 송씨는 해당 주택을 82억원에 매도하려 했으나 매수자를 찾지 못해 몸값을 낮춘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비즈한국에 따르면 지난 2005년 송씨는 차인표·신애라 씨 부부가 살던 삼성동 현대주택단지 내 단독주택(대지 면적 454.6㎡·건물 연면적 303.12㎡)을 50억원에 매수했다.


송씨는 3년여 전 해당 주택을 매도하려 했으나 거래가 이뤄지지 못했다. 이후 송씨는 매매가를 낮췄고 지난 4월 황준석 HK프라퍼티 대표이사 부부에게 79억원에 매도했다. 현재 이 주택은 철거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송씨는 해당주택을 50억원에 매입해 약 29억원의 차익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