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교통사고로 '갈비뼈 6개' 부러진 라이더가 쓰러졌다가 벌떡 일어날 수밖에 없었던 이유 (영상)

교통사고가 나 갈비뼈가 6개나 부러지는 큰 부상을 입는 순간에도 아스팔트가 너무 뜨거워 그늘 아래까지 가서 쓰러지는 라이더의 영상이 공개됐다.

인사이트bastillepost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전 세계 여러 지역에서 뜨거운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149년 만에 최악의 폭염이 찾아온 중국에서는 개미들이 아스팔트 위에서 뜨거움을 견디지 못 하고 3초 만에 죽는 일이 발생할 정도다.


이런 가운데 교통사고가 나 갈비뼈가 6개나 부러지는 큰 부상을 입는 순간에도 아스팔트가 너무 뜨거워 나무 그늘 아래까지 힘겹게 걸어가 쓰러지는 라이더의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바스틸레는 중국에서 발생한 오토바이 교통사고 영상을 공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bastillepost


해당 영상은 얼마 전 중국 저장성 진화의 한 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순간을 포착한 것이다. 


교차로에 진입하던 한 오토바이 운전자가 달려오던 다른 오토바이와 충돌하고 말았다.오토바이가 모두 망가질 만큼 충격은 컸다. 운전자들은 충돌하자마자 도로에 쓰러져 고통을 호소했다.


고통을 호소하던 한 운전자가 갑자기 벌떡 일어나더니 뚜벅뚜벅 나무 밑으로 걸어가기 시작했다.


나무 그늘 아래까지 걸어간 운전자는 그제서야 고통이 밀려오는 지 그 자리에서 쓰러지고 말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bastillepost


병원에 이송된 후 엑스레이를 찍어 보니 이 운전자는 갈비뼈가 무려 6개나 부러지는 큰 부상을 입은 것으로 드러났다.


갈비뼈가 6개나 부러져 제대로 걸을 수만큼 아팠지만 폭염에 달궈진 아스팔트가 너무 뜨거워 고통을 꾹 참고 그늘 아래까지 걸어갔던 것이었다.


당시 진화시의 한낮 최고 기온은 38도였다. 현지 매체가 폭염이 내리 쬐는 사고 현장의 아스팔트 기온을 재어보니 무려 58.7도였다.


해당 소식에 누리꾼들은 "갈비뼈 아픈 것보다 뜨거운 게 더 못 견딜 만큼 힘들었 나보다" , "얼마나 뜨거웠으면", "진짜 올여름 더위 미쳤다" 등의 반응을 보인다. 


bastille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