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동해 내려온 '北간첩선' 쫓아가 격침한 김종곤 전 해군총장 별세

제12대 해군참모총장을 지낸 김종곤 예비역 대장이 지난 17일 별세했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허고운 기자 = 제12대 해군참모총장을 지낸 김종곤 예비역 대장이 17일 별세했다. 향년 90세.


해군에 따르면 고인은 해군사관학교 제4기로서 1951년 소위로 임관한 뒤 어뢰정(PT)에서 근무하며 한국전쟁(6·25전쟁)에 참전했다.


또 그는 '울릉정'(LSM-613) '한산함'(PCEC-53) '충무함'(DD-91) 등의 함정에서 근무했고 해군본부 작전참모부장, 한국함대사령관(현 작전사령관), 해군 제1참모차장(현 해군참모차장) 등 주요 직책을 역임했다.


고인은 특히 1966년 '충무함' 함장으로 근무하던 시절 북한 간첩을 소탕하기도 했다.


당시 그는 울릉도 근해에서 남하하던 괴선박을 추격해 간첩선임을 확인했고, 북쪽으로 방향을 바꿔 고속으로 도주하던 간첩선을 쫓아가 치열한 교전 끝에 격침했다.


해군은 고인이 참모총장으로 재직하면서 "국산 기술로 건조된 함정을 다수 확보하는 등 해군력 증강사업을 계획했다"고 소개했다.


이 같은 계획을 바탕으로 1980년엔 최초의 국산 초계함(PCC) '동해함' 등이 건조·도입돼 해역방어 능력이 강화됐다.


고인은 전역 뒤엔 제13대 국회의원, 제5대 성우회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고인의 장례식은 해군장으로 치러지며, 빈소는 서울 삼성병원 장례식장 20호에 마련됐다. 영결식은 20일 오전 8시 서울 삼성병원 영결식장에서 엄수된다.


유족으론 아들 명준·희준·성준씨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