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31 31℃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8 28℃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28 28℃ 부산
  • 30 30℃ 제주

박수홍 "친형과 가족 분쟁, 죽음까지 생각해...아내도 수면제 먹겠다고"

방송인 박수홍이 아내와의 결혼 풀스토리를 전한다.

인사이트MBN '동치미'


[뉴스1] 김민지 기자 = 방송인 박수홍이 아내와의 결혼 풀스토리를 전한다.


16일 오후 방송될 MBN '동치미'에서 '세상에 죽으란 법은 없다'라는 주제로 속 시원한 속풀이를 펼치던 중, 박수홍이 가족과의 분쟁 전말을 털어놔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근 촬영에서 박수홍은 "엄청나게 자책하고 죽을 만큼 괴로웠다, 그 당시에 '나는 죽어야 하는 존재구나'라고 생각했다"라고 말문을 열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사람이 감당할 수 없는 선을 넘으면 괴로움 없이 그 자리에서 벗어나기 위해 죽음까지도 생각한다"라며 "나도 그걸 생각했고, 그래서 매일 산에 올랐다"라고 말했다.


박수홍은 "하루는 산에 오른 나와 연락이 닿지 않자 그 당시엔 여자친구였던 아내가 나를 찾겠다고 슬리퍼 차림으로 산에 따라온 적이 있다"며 "매일 오르는 산을 알고, 나를 찾아낸 거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그때 아내가 '오빠가 죽으면 나도 수면제를 먹겠다'라고 이야기를 하는데 나는 더욱 모질게 굴며 밀어냈었다"라며 "그땐 미쳤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럼에도 아내가 포기하지 않았기에 살았고, 결혼까지 할 수 있었다는 박수홍은 "이런 기가 막힌 과정과 누명 속에서도 아내는 나를 웃음 짓게 만든다"라며 "내 인생에서 아내와 다홍이(반려묘)는 나를 살려준 존재들"이라고 밝혔다. 또한 "요즘 누구보다 행복하고 그래서 이제는 눈물이 나지 않는다"라며 "최선을 다해서 정말 잘 살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수홍과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온 최은경은 "박수홍이 결혼 후 얼굴이 좋아졌는데 방송에서는 이야기를 잘 안 하지만 저희한테는 늘 아내분 자랑을 한다"라며 "다시 예전의 웃음을 되찾아 많이 웃겨줬으면 한다"라고 응원의 한마디를 전했다.


이밖에 '결혼은 죽었다 깨어나도 안돼'라고 완고하게 반대했던 장인어른을 설득하고 결혼에 골인할 수 있었던 박수홍과 아내의 결혼 풀스토리와 힘들었던 당시, 박수홍이 지인으로부터 또 한 번 상처를 받아야 했던 사연 등이 방송 최초로 공개된다. 16일 오후 11시 방송.